'제로 백신' 북한…어느 나라에 먼저 손 뻗을까

중앙일보

입력 2022.05.14 00:52

업데이트 2022.05.14 09:08

북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의 '제로 백신' 상황이 재앙(disaster)을 초래할 수 있다고 CNN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이날 "북한의 황폐한 보건 인프라는 감염성이 높은 질병에 걸린 수많은 환자를 치료하는 임무를 수행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며 이같이 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3일(한국시간) 전국에서 전날 하루 동안 1만8000여 명의 발열자가 생겨 현재까지 18만7800여 명이 격리·치료를 받고 있고 6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를 '국가 최중대 비상사건'으로 규정하고 전국을 봉쇄하는 등 최대비상 방역체계로 전환한 상태다.

북한 조선중앙TV는 12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코로나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열린 노동당 제8기 제8차 정치국 회의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공개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회의 발언 때 마스크를 벗어 책상에 내려놨다. 김 위원장이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북한 조선중앙TV는 12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코로나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열린 노동당 제8기 제8차 정치국 회의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공개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회의 발언 때 마스크를 벗어 책상에 내려놨다. 김 위원장이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CNN은 북한이 그간 국제사회의 백신 지원을 거부하면서 주민들이 백신 접종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 주목했다. 북한은 세계보건기구(WHO)와 접촉에서도 코로나19 발생 사실을 보고하지 않았으며, 지원 등에 대한 협의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북한은 글로벌 코로나 백신 공유 프로그램인 코백스(COVAX) 지원 대상임에도 어떠한 백신도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북한 인구 대부분이 미접종이라고 가정할 때 제한된 검사 능력, 불충분한 의료 인프라, 외부 세계와 격리된 북한에서의 발병은 빠르게 치명적으로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백신에 대한 접근성을 제공하기 위한 국가 리더십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앞서 코백스가 배정한 297만 회분의 중국산 시노백 백신을 거부한 바 있다. 그러나 북한이 백신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이 물량부터 받아 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남측보다는 우방인 중국의 도움을 받으려 할 가능성이 크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북한에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같은 날 중국 정부도 "북한과 방역 협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요구에 입각해 지원과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대북 지원 의사를 표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