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통령실 "北, 핵실험 준비는 돼 있는 듯"

중앙일보

입력 2022.05.13 16:15

업데이트 2022.05.13 17:04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한국시간) 열린 '제2차 글로벌 코로나19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백신이 필요한 국가에 대해 충분한 공급과 안전하고 빠른 접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한국시간) 열린 '제2차 글로벌 코로나19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백신이 필요한 국가에 대해 충분한 공급과 안전하고 빠른 접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대통령실]

대통령실은 13일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핵실험 준비는 돼 있는 것 같다. 다만 핵실험 하기 전에 여러 종류의 미사일 실험을 테스트할 가능성도 있지 않나 보고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용산 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들을 만나 “북한이 6번이나 했는데 추가적인 핵실험을 왜 필요로 하는지, 기술적인지 정치적인지를 미국과 함께 여러 가지(를)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다음주 한미정상회담이 예정돼 있기 때문에 북한과 한반도 문제를 포함한 역내 문제, 양자 협력 문제, 글로벌 문제에 대해 매우 구체적인 액션 플랜을 준비해놓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