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외환·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만약의 사태 대비하라"

중앙일보

입력 2022.05.13 13:44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이 1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TF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이 1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TF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최근 외환·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에 대해 정부가 위기의식을 갖고 대응할 뜻을 밝혔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대응TF 2차 회의를 열고 "모든 부처가 위기의식을 갖고 거시경제 상황 관리·정책 대응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우리 경제는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국제유가 오름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주요국 인플레이션 장기화 우려 등으로 외환·금융시장 변동성이 크게 확대되고 있다"며 국내외 금융시장·실물경제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컨틴전시플랜(비상계획)과 적기시행 조치 등을 재점검하라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 발표된 정부의 2차 추경안에 대해 "재원조달 및 지출 측면에서 국채시장과 민생경제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재원 조달 측면에서 초과세수 등을 활용해 국채를 9조원 축소하기로 함에 따라 국채금리가 하락하는 등 시장금리 안정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국채 3년물 금리는 지난 11일 당정 협의와 추경 사전 브리핑 이후 전일보다 11.8bp(1bp=0.01%포인트), 10년물 금리는 13.4bp 하락한 상황이다.

방 차관은 "화물차 등 운송사업자의 경유가 부담 완화, 1세대 1주택자 보유세 부담 완화 등 물가 안정과 서민부담 경감을 위한 민생경제 대응 방안 마련에 범정부적인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민생경제 안정을 위해 추경의 조속한 집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추경안의 신속한 국회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국회 통과 즉시 집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도 온 힘을 쏟겠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