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입당 차유람, 민주 성범죄 때렸다 "여성·엄마로서 참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당구선수 차유람이 13일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차 선수는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특보를 맡아 유세·홍보 업무를 지원한다.

차 선수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입당식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더불어민주당 성비위 사건에 대해 “개인적으로 너무 충격적인 일이고 여성으로서, 두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엄마로서 참담하다는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민주당이든 어떤 당이든 떠나서, 어느 곳에서든 한국에서 더 이상 성범죄가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뿐”이라고 말했다.

차 선수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앞서 열린 입당식에 참석해 자필로 입당 원서를 쓰고 당 배지를 가슴에 달았다.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는 꽃다발과 ‘기호 2번’이 적힌 당 유니폼을 선물했다.

당구선수 차유람 선수(가운데)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앞서 이준석 대표(왼쪽)와 권성동 원내대표와 입당원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당구선수 차유람 선수(가운데)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앞서 이준석 대표(왼쪽)와 권성동 원내대표와 입당원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차 선수는 국민의힘 선대위 특보로 합류한다. 그는 6·1 지방선거에서 코로나19 행정명령으로 위기에 놓인 문화체육계와 스타트업, 여성계 목소리를 대변할 예정이다.

차 선수는 입당을 결정한 계기에 대해 “오랫동안 문화체육계에 있으면서 제가 작게나마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제가 지금 국의힘에 입당함으로써 좋은 기운을 드릴 수 있지 않을까”라며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없다”고 했다.

그는 이날 입당식 후 인사말에서 “코로나19와 집합금지 조치로 실내체육시설 관계자들은 생존을 위협받았다”며 “고난을 감당하는 문화체육인의 목소리를 누군가 대변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참 많이 했다”고 했다.

이어 “아이를 키우는 엄마이자 여성의 목소리도, 스타트업 창업가의 목소리도 마찬가지”라며 “부족하지만 상처받은 문화체육인과 여성 사업가들을 대변하기 위해, 또 성공적인 정부에 보탬이 되기 위해 제 할 일을 찾아 노력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