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에서 더 난리…女 둘러싸인 21살 한국 '이 남자' 인기 비결

중앙일보

입력 2022.05.13 00:31

업데이트 2022.05.13 10:04

가상인간 테오가 친구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가상인간 테오가 친구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해외 네티즌들 사이에서 한국 남성형 가상인간(Virtual Human)이 주목받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스타트업 VHP가 지난해 10월 선보인 남성형 가상인간 테오(Theo)가 브라질 등지에서 상당한 인기다.

서강대학교 학생들이 설립한 VHP에서 만든 가상인간 테오는 21살 한국계 브라질인이다. 한국어는 물론 포르투갈어, 영어까지 3개 언어로 말할 수 있다.

테오는 인스타그램과 틱톡을 통해 한국 문화를 전파하고 있다. 국내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여자친구와 함께 식사를 하거나 넷플릭스에서 ‘솔로지옥’을 보고 청계천, 경복궁 등에 가서 셀카를 찍는다. 주로 한국 20대들의 일상을 보여준다.

가상인간 테오가 친구와 함께 '솔로지옥'을 보고 있다. [틱톡 캡처]

가상인간 테오가 친구와 함께 '솔로지옥'을 보고 있다. [틱톡 캡처]

국내 남성형 가상인간으로서는 이례적으로 인스타그램 팔로워만 1만명 이상이다. 틱톡 팔로워 수도 2만1000명이 넘는다.

테오는 한국 문화를 소개하고 있다.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친구와 함께 음식을 먹고 있는 모습. [틱톡 캡처]

테오는 한국 문화를 소개하고 있다.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친구와 함께 음식을 먹고 있는 모습. [틱톡 캡처]

국내 남성형 가상인간은 클레온이 선보인 ‘우주’, 비브스튜디오스의 ‘질주’, 싸이더스스튜디오X의 ‘호&곤’ 등이 있지만, 대부분 흥행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가상인간의 활동영역이 패션이나 뷰티 쪽에 집중돼 있다 보니 여성형 가상인간만큼의 주목은 받지 못했다는 평가다.

업계에서는 국내 남자 연예인에 대한 관심이 ‘한국 남성형 가상인간’으로 이어졌다는 분석도 나왔다. 실제로 테오의 인스타그램·틱톡의 팔로워와 댓글의 상당수는 외국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테오의 틱톡 첫 화면. [틱톡 캡처]

테오의 틱톡 첫 화면. [틱톡 캡처]

한편 가상인간 정보 사이트인 버추얼휴먼스에 따르면 지난해 10월까지 전 세계 시장에 총 186명의 가상인간이 등록됐다.

미국 마케팅분석회사 하이프오디터에 따르면 가상인간을 활용한 마케팅 시장은 올해 150억 달러(16조7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2025년에는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마케팅 중 50% 이상이 가상 인플루언서를 통해 일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청계천에서 포즈를 찍고 있는 테오. [인스타그램 캡처]

청계천에서 포즈를 찍고 있는 테오. [인스타그램 캡처]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