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유정주 "무능한 국민" 말실수…이준석 "국개론까진 가지말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유정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무능한 국민"이라는 말실수를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에 대해 "대선에서 국민들의 심판을 받아 화가났어도 소위 '국개론'까지 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에게 "윤석열 대통령과 새 정부가 여가부를 이랬다저랬다 하는 동안 여가부에서는 어떤 기획도 프로젝트도 소신 있게 진행할 수 없을 것"이라며 "지금 같은 상황에서 당장 내년도 예산 편성 시 신규사업을 편성할 수 있겠느냐. 준비 안 된 무능한 국민에게 이건 고통"이라고 발언했다.

이후 유 의원은 "첫 질의에서 실수가 있었는데 바로 잡겠다"며 '준비 안 된 무능은 국민에게 고통이다'는 발언을 하려 했으나 '준비 안 된 무능한 국민에게 고통이다'라고 잘 못 말했다고 정정했다.

유정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종택 기자

유정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종택 기자

이 대표는 이에 대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무능한 국민이라니요"라며 유 의원의 발언을 언급한 뒤,  "대선에서 국민들의 심판을 받아 아무리 국민에게 민주당이 화가 났어도 소위 국개론까지 가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국개론은 '국민 개XX론'의 줄임말로, 국민이 무능하다는 뜻을 담고 있다. 이 대표는 국개론에 대해 '정치인이 자기가 펼치고자 하는 뜻이나 아니면 의지가 관철되지 않으면 내가 뭔가 잘못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국민이 뭔가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는 식으로 시선을 돌리는 것'이라고 해설한 바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