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유해 6개월째 연희동 자택에…"장지 못 구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11 22:15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마포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 앞 전광판에 전 전 대통령의 사진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마포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 앞 전광판에 전 전 대통령의 사진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1월 사망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유해가 6개월째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 안치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뉴스1에 따르면 전 전 대통령 최측근인 민정기 전 청와대 공보비서관은 "장지를 구하지 못했다"며 "그렇다고 (유족이) 서둘러 장지를 구할 생각도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민 전 비서관은 "(고인이 생전에) 장지에 대한 구체적인 말씀은 없으셨다"며 유언과 관련된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알츠하이머와 혈액암의 일종인 다발성 골수종 등 지병을 앓아온 전 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23일 90세의 일기로 사망했다. 발인은 나흘 뒤인 같은 달 27일 진행됐고 당시에도 장지가 정해지지 않아 화장한 그의 유해는 자택으로 옮겨졌다.

전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통일 전에 내 생이 끝난다면 북녘땅이 내려다보이는 전방의 어느 고지에 백골로 남아있으면서 기어이 통일의 그 날을 맞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전 전 대통령은 생전에 "죽으면 화장해서 그냥 뿌려라"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