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숨 쉰 채 발견' 영상에…국힘 "사람 목숨이 장난이냐"

중앙일보

입력 2022.05.11 16:18

업데이트 2022.05.11 16:33

인천 계양을 6.1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자신의 공식 유튜브 계정에 ‘이재명 인천 계양구 부일공원에서 숨쉰 채 발견’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렸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이 “자제하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 고문은 지난 10일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속보, 이재명 인천 계양구 부일공원에서 숨쉰 채 발견’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부일공원 일대를 돌면서 시민들과 인사하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동영상 썸네일에는 ‘라이브 계꿀잼’이라는 부제가 달렸다.

인천 계양을 6.1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자신의 공식 유튜브 계정에 ‘이재명 인천 계양구 부일공원에서 숨쉰 채 발견’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렸다. [유튜브채널 이재명 캡처]

인천 계양을 6.1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자신의 공식 유튜브 계정에 ‘이재명 인천 계양구 부일공원에서 숨쉰 채 발견’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렸다. [유튜브채널 이재명 캡처]

이를 두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제하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장동 사건과 연관된 분들이 안타까운 선택을 하신 경우가 있는데 이재명 후보는 인터넷 밈을 따라한답시고 ‘숨 쉰 채 발견’ 같은 이야기를 했다”며 “이건 해서는 안되는 이야기로 자제하자”고 했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사람 목숨이 장난이냐?”며 ‘대장동 의혹’과 결부시켰다. 그는 “대장동, 변호사비 대납 등 ‘이재명 의혹’으로 여러분이 목숨을 끊었다. 최소한 이 후보만은 이런 무개념 동영상 올리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꿀잼이라니, 유족들에겐 2차 가해일 뿐”이라며 “사람 목숨을 시선끌기용 낚싯밥으로 쓴다는 것은 책임 있는 정치인의 자세가 아니”라고 했다. 그러면서 “노출증은 정치적 질병이고 그 치료는 은퇴다”며 “즉시 동영상 내리고, 유가족에게 사과하라. 행여 실무자 실수라고 책임 회피할 생각 마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