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공격수' 홀란드, 맨시티행 확정...이적료 총액 1348억

중앙일보

입력 2022.05.11 02:39

맨체스터 시티가 홀란드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AP=연합뉴스]

맨체스터 시티가 홀란드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AP=연합뉴스]

'괴물 골잡이' 엘링 홀란드(22)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입단이 확정됐다.

맨시티는 10일(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 스트라이커 홀란드와 계약에 합의했다. 홀란드는 오는 7월 1일 팀에 합류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홀란드는 이날 벨기에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BBC에 따르면 6000만 유로(약 806억원)다. 바이아웃(원소속팀 허락 없이 계약할 수 있는 최소 이적료)이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이적료와 에이전트 수수료를 포함하면 총 8550만 파운드(약 1348억원)다. BBC에 따르면 홀란드의 맨시티 이적은 최근 세상을 떠난 수퍼 에이전트 미노 라이올라의 마지막 협상이다. 현지 언론은 홀란드의 주급을 6억원 선으로 추정한다.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다음 시즌 홀란드와 유럽 제패에 도전한다. [로이터=연합뉴스]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다음 시즌 홀란드와 유럽 제패에 도전한다. [로이터=연합뉴스]

홀란드는 그동안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이상 스페인), 리버풀(잉글랜드), 바이에른 뮌헨(독일),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등 세계적인 명문 팀들의 러브콜을 받았다. 고심 끝에 세계적인 명장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끄는 맨시티를 택했다. 아버지 영향도 컸다. 맨시티는 홀란드의 아버지인 알프-잉게 홀란드가 2000년부터 2003년까지 수비수 겸 미드필더로 뛴 팀이기도 하다.

노르웨이 태생 2000년생 홀란드는 16세 때인 2016년 자국 팀 부뤼네에서 프로에 데뷔했다. 노르웨이 몰데(2017~19년)와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19~20년)를 거치며 고속 성장을 거듭했다. 잘츠부르크 시절 황희찬과 호흡 맞추며 27경기 29골을 터뜨려 유럽 빅클럽 주목을 받았다. 홀란드는 키 1m94㎝, 체중 88㎏의 큰 체구에도 폭발적인 스피드, 섬세한 드리블과 강력한 슈팅 능력을 갖췄다.

홀란드는 2020년 도르트문트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입성했다. 도르트문트에선 두 시즌 동안 공식전 88경기에서 85골을 몰아치며 '괴물 스트라이커'로 불렸다. 지난 시즌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역대 최연소로 통산 20호골 고지를 밟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