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이건 말도 안돼…기자님들, 제 부탁 들어달라" 무슨일

중앙일보

입력 2022.05.10 17:45

업데이트 2022.05.11 08:43

가수 송가인. 뉴스1

가수 송가인. 뉴스1

 가수 송가인이 10일 "제 부탁 한번 들어달라"며 국악 교육을 지켜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가인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분의 관심과 많은 참여가 우리 국악에 큰 힘이 된다"며 '국악 교육의 미래를 위한 전 국악인 문화제' 포스터를 게재했다.

포스터에 따르면 '2022년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시안)'에서 국악 교육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대거 삭제되었다며 이번에 발표된 시안대로 확정된다면 국악 관련 내용이 음악 교과서에서 퇴출당할 위기에 처한다고 적혀있다.

송가인은 "우리나라, 우리 것, 전통음악을 조금이라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사라지게 한다면 도대체 우리 학생들은 무얼 배우고 자라야 하냐"면서 "이런 말도 안 되는 사안을 가지고 이야기를 한다는 게 안타깝고 화가 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역사와 전통을 건드리면 안 된다는 것을 교육부 관계자 여러분은 보다 정확한 판단을 해주시길 바란다"며 "부디 많은 분께서 이 중요한 일을 관심 있게 들여다봐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우리 기자님들께 처음으로 부탁드린다"며 "온 국민이 다 알 수 있게 기사화해달라"고 호소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인스타그램 캡처]

또한 송가인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2022년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에서 국악 교육을 지켜주세요'라는 글이 게재된 사이트 주소를 올리며 서명에 참여해달라고 독려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국악 교육의 보존 응원합니다", "국악은 우리의 뿌리입니다", "응원하고 사랑합니다. 짝짝짝이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현재 음악 교육과정에서는 총 6개 항목의 국악 관련 내용이 '성취기준'으로 명시돼 있다. 이에 따라 초·중·고교 음악 교과서에서 국악이 차지하는 비중은 30∼40% 정도다.

그러나 최근 교육부가 공개한 '2022년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 시안'에 따르면 내용 체계와 성취기준에서 국악을 삭제하고, 필수가 아닌 '성취기준 해설'에 국악 교육을 통합시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