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올화이트' 패션 숨은 뜻…"내조 전념 뜻 반영됐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10 15:13

업데이트 2022.05.11 08:45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0일 순백의 의상을 입고 대통령 취임식 행사에 등장했다. 이에 대해 김 여사 측은 “정갈하고 정돈된 느낌을 보여드리기 위한 차림”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윤 대통령은 남색 정장에 하늘색 넥타이를 맸다. 하늘색은 ‘희망’과 ‘번영’의 의미를 담고 있다. 손목에는 평소 즐겨 착용하는 람브레타 시계를 찼다. 이탈리아 브랜드로 가격대가 10~20만 원대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김 여사는 의상과 구두 모두 흰색으로 맞춰 이른바 ‘올화이트’ 패션을 선보였다. 허리에 큰 리본 장식은 한복 저고리를 연상케 했다. 김 여사의 순백 의상은 ‘참정권, 새로운 출발’을 의미한다. 앞서 2017년 제19대 문재인 대통령 취임식 당시 김정숙 여사도 흰색 원피스와 재킷을 입었다.

2017년 제19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영부인 김정숙 여사. 청와대사진기자단

2017년 제19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영부인 김정숙 여사.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날 김 여사 측은 뉴시스를 통해 김 여사 옷값에 대해 정확한 확인은 어렵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여사가 평소에는 수수한 차림을 했지만 오늘은 대통령 취임날인만큼 국민께 예의를 갖추기 위한, 비싼 옷이라는 느낌보다는 국민께 처음 인사드리는 자리에서 정갈하고 정돈된 느낌을 보여드리기 위한 차림”이었다고 밝혔다.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위아래 구두까지 모두 하얀색 정장 차림으로 등장한 김건희 여사. 대통령실 사진기자단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위아래 구두까지 모두 하얀색 정장 차림으로 등장한 김건희 여사. 대통령실 사진기자단

‘내조에 전념하겠다는 뜻이 반영된 옷차림이냐’는 질문에 “그런 느낌”이라며 “윤 대통령 부부가 국민께 처음 함께 인사드리는 자리기 때문에 조금 격식을 갖춘 모습으로 보이실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그간 운영하던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를 임기 동안 휴·폐업하기로 했다. 그는 대통령 배우자로서 공식 석상에 참석하며 당분간 내조에 전념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