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盧·文 정신적 지주 송기인 "文 힘껏 했지만, 조국 아쉽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10 05:00

업데이트 2022.05.10 19:28

“자기 힘껏 했다고 생각해요. 전체적으로는 만족스럽진 못하지만 사람이 다 완벽할 순 없죠.”

9일 밀양시 삼량진읍 용전마을 사제관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중인 송기인 신부. 위성욱 기자

9일 밀양시 삼량진읍 용전마을 사제관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중인 송기인 신부. 위성욱 기자

9일 오후 경남 밀양시 삼량진읍 용전마을. 마을회관 위쪽 한옥(사제관)에서 만난 송기인(84) 신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5년 임기에 대해 한 말이다. 송 신부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정신적 지주’로 꼽히는 인물이다.

부산이 고향인 그는 2005년 12월 사목(司牧) 직을 은퇴하고 이곳에 머물고 있다. 인근에 있는 조선 최초의 천주교 희생자 김범우(1751~ 1787) 묘를 지키는 ‘능참봉(陵參奉·조선시대 능을 지키던 벼슬)’을 자처하고 있다.

5년 전 중앙일보와 단독 인터뷰를 했던 송 신부는 당시 문 대통령이 취임할 당시 “이제 우리나라가 제대로 일할 수 있는 사람이 (대통령) 자리에 가는구나 생각했지”라고 말했다. 5년이 흐른 지금 송 신부는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으로 문 정부 5년에 대해 담담히 자기 생각을 털어놨다. 다음은 그와의 일문일답.

문 대통령의 지난 5년 국정운영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자기 힘껏 했다고 생각해요. 국민들에게 다 알려지지 않아서 그렇지. 실제로는 서민들과 가까이 살았다고 생각해요.”  
9일 중앙일보와 인터뷰 중인 송기인 신부. 위성욱 기자

9일 중앙일보와 인터뷰 중인 송기인 신부. 위성욱 기자

지난 5년 국정운영 만족스러웠는지.
“전체적으로 만족스럽지는 못하지만, 사람이 완벽할 수는 없죠.”
아쉽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우리가 공통으로 느끼는 거죠. 인사에서 폭이 좁았다고 생각해요. 부임한 그해 겨울인가 그런 얘기를 했어요. 인사 폭이 청와대 비서진 뭐 하는 사람들이고, 이런 얘기를 한 적이 있어요.”
조국 사태가 그런 대표적인 예인지.
“그렇죠. 굉장히 잘못된 거죠. 조국이라는 개인으로 봤을 때는 좋은 사람이라고 봤어요. 같이 일한 적도 있고요. 훌륭하게 행동을 했었는데 결과적으로 보면 국민에게 많은 실망을 준 그런 사건이 되고 말았어요.”
당시 문 대통령은 어떤 선택이 맞았다고 보는지.
“당장 떠나보내고 그랬어야 할 일을 붙잡고 있었다는 게 잘못된 거죠.”
9일 밀양시 삼량진읍 용전마을 사제관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중인 송기인 신부. 위성욱 기자

9일 밀양시 삼량진읍 용전마을 사제관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중인 송기인 신부. 위성욱 기자

(조국 사태가) 국정운영에 부담이 됐다는 말씀이신지.
“부담됐겠죠. 그 사람을 너무 신임했으니까 부담됐을 것이고. 대통령이 그런 실수를 하면 안 되는데, 대통령으로서 그런 실수를 했기 때문에 잘못된 거죠.”
실수라는 의미는 대통령이 다른 선택을 해야 했다는 말씀이신지.
“그렇죠. 바로 다른 선택을 했어야죠.”
문 대통령의 공과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공은 민주주의가 살았다는 것이에요. 우리나라가 아직 불안정하지만, 우리나라 역사에서 이만큼 민주주의를 누려 본 때는 없었으리라 생각해요. 국민 아무나 대통령을 욕하고, 옛날에는 상상도 못 할 자유를 국민이 느꼈다는 것이지요. 국민이 자유롭게 살 수 있었다는 점을 가장 자랑스럽게 생각해야 할 일이죠. 국방이나 외교 이런 부분도 다 잘했다기보다는 열심히 했다고 생각해요. (전시) 작전권이나 한미 관계도 가시적으로 보이는 게 있어야 하는데 노력만 했지 결과는 없잖아요. 그런 게 좀 답답하고 아쉬웠죠.”
과는 무엇이라고 보시는지.
“인사 측면에서 보면 국민을 답답하게 했다고 생각해요. 우리 국민이 생각하기에 시원시원하게 일을 못 하는 그런 분이다. 많이 생각하고 고민하다 보니 그런 것이겠지만. 그런 과오가 있었다고 생각해요.”
송기인 신부는 9일 중앙일보와 인터뷰 도중 인사와 관련해 평가를 할 때에는 만감이 교차하는 모습을 여러차례 보였다.. 위성욱 기자

송기인 신부는 9일 중앙일보와 인터뷰 도중 인사와 관련해 평가를 할 때에는 만감이 교차하는 모습을 여러차례 보였다.. 위성욱 기자

문 대통령 재임 기간에 통화나 연락하신 적 있으신지.
“대통령하고 한 번도 안 했어요. 대통령이 청와대 들어가기 전에 (내가) 특별한 일이 아니면 안 갈 거라고 했었죠. 다만 첫해 정초 신년인사 때는 한 번 갔었어요. 그리고는 그 이후에 단체로 청와대에 간 적 있었습니다. 또 여름휴가 때 진해에서 저녁을 한 번 같이 한 적이 있었는데 그때 (문 대통령이) ‘할 말이 많죠?’ 그러니까 제가 ‘하나도 없어’ 그랬어요. 아무 말도 안 했어요.”
인사 등 아쉬운 점이 있었을 때 따로 연락하진 않으셨는지.
“그런 얘기는 하나도 안 했어요. 내가 볼 때 대통령이 너무 피곤한 거예요. 이전의 활기를 잃고. 피곤함에 찌든 얼굴. 그런 모습을 보니 ‘정치로 끌고 간 내가 잘못했다’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괜히 변호사 하면서 재밌게 살 텐데 끄집어내서 고생을 시켰는가 싶었어요.”
문 대통령 10일 퇴임 후 머물게 될 평산마을 사저 모습. 위성욱 기자

문 대통령 10일 퇴임 후 머물게 될 평산마을 사저 모습. 위성욱 기자

문 대통령이 퇴임 후 “잊힌 사람으로 살고 싶다”고 했는데.
“그러고 싶을 거예요. 내가 생각해도 사람들 찾아오고 하면…. 조용히 자기 취미생활하고 그러면 좋을 텐데, 우리 국민이 그렇게 놔둘까 싶긴 해요. 주위에서 못살게 굴면 문젯거리죠.”
문 대통령이 낙향 후 지역에서 어떤 역할을 하셔야 할까요.
“퇴임 후 지역에서의 역할은 없어야 해요. (전임) 대통령이 있다고 해서 특별히 그 지역이 잘되고 이러는 것도 바람직한 게 아니에요. 다 공평해야지, 대통령이 갔기 때문에 그 지역이 더 발전하고, 그래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요.”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일대. 연합뉴스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일대. 연합뉴스

10일 시작되는 윤석열 정부에 바라는 것은.
“뭘 바란다기보다는 외교에 있어서 실수를 안 해야 할 것 같아요. 제가 그런 말을 할만한 영향력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제 간절한 마음일 뿐이죠. (윤 당선인은) 즉흥적인 결정을 잘하는 것 같아요. 국민들은 그런 것을 좋아하잖아요. 박력 있고 시원하다고. 국내 문제에서는 그렇게 해도 괜찮다고 생각해요. 다만 외교 문제에서는 단어 하나도 문제가 되는 만큼 그렇지 않기를 바라는 것이지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