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율 "민주당, 대장동 주범 尹이라 지껄여"…청문회장 발칵

중앙일보

입력 2022.05.10 01:54

업데이트 2022.05.10 16:16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장이 증인으로 출석한 '조국흑서'의 저자인 김경율 회계사의 돌발 발언으로 한 때 청문회 위원과 증인 간 고성을 주고 받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김경률 경제민주주의 21 대표(회계사). 최정동 기자

김경률 경제민주주의 21 대표(회계사). 최정동 기자

김 회계사는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한 후보자에 관한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문재인 정부 법무부 장관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최근 모 의원의 성희롱 발언 의혹을 보면 전형적인 더불어민주당의 태도를 알 수 있다"며 민주당에 대한 성토성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첫번째 민주당은 사건이 외부로 발설되지 않게 하라며 은폐하고 두 번째 은폐가 실패하면 조작한다"며 "'쌍기역이냐, 쌍디귿이냐' 여러 사건에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 회계사는 "대장동 때에는 처음에 단군이래 최대 치적이라고 하다가 여러 언론, 시민사회에 의해 은폐한 것이 드러나니 이제부터 조작을 했다"며 "'대장동 주범이 윤석열이다'고 뜬금없는 이야기들을 지껄였다"고 주장했다. 김 회계사가 '지껄이다'라는 다소 과격한 발언을 사용하자 민주당 의원들은 발끈했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증인을 불러 질의하는 것은 증인이 경험하고 전문가로서 발언할 수 있는 내용을 청취하기 위한 것인데 증인의 여러 발언들은 전혀 증인이 경험한 것도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증인이 경험한 것도 아니고 판단할 수 있는 영역도 아니다"며 "하물며 인사청문회와 무관한 정치적 선동에 가까운 얘기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김종민 의원도 김 회계사에게 "청문회 방해하러 온 것이냐"며 "정치적 선동으로 만들고 이것이 무엇이냐"고 질타했다.

김영배 민주당 의원은 "저런 증인으로 청문회를 계속하는 것이 말이 되냐"며 "'지껄인다'고 한다. 국민들 보고 있는데 이것이 무엇이냐"고 김 회계사의 발언을 지적했다.

김 회계사는 민주당 의원들의 지적에 "아니다"며 "보증할 수 있다"고 맞받아쳤다. 김 회계사는 또 중재에 나선 박광온 법사위원장과도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김 회계사는 박 위원장이 '증인 팔짱 푸세요'라고 말하자 "이런 자세도 안됩니까"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