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시작, 보신각 타종과 함께…지지자들 환호 울려퍼졌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10 00:24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국민대표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임기 개시를 알리는 타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국민대표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임기 개시를 알리는 타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임기가 10일 0시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열린 타종 행사와 함께 공식적으로 시작됐다.

조수빈 아나운서 사회로 진행된 타종 행사는 새 정부 출범을 축하하는 시민들이 모인 가운데 지난 9일 오후 11시 30분 아카펠라 그룹 ‘제니스’의 공연으로 막을 올렸다.

이어 박주선 대통령취임준비위원장의 인터뷰가 이어졌고, 10부터 0까지 표시하는 카운트다운 영상이 상영됐다.

이후 지지자들의 환호성 속에 첫 번째 종이 울렸다.

이날 타종에는 국민대표 20명이 참여했다. 지역, 세대, 직능을 비롯해 다문화, 탈북민, 귀화 국민 등 다양한 분야와 계층의 대표성을 고려해 선발한 대표들이다.

청년 창업가인 정지예 이준수 씨, 필리핀 출신으로 귀화한 김조이 씨, 청년 농업인 김도혜 씨, 소상공인 차평근 김윤경 씨, 행성 과학자인 심채경 씨, 미디어 아트 회사 디스트릭트 대표 이성호 씨, 장애인 수영 선수 민병언 씨, 안식년 중 코로나19 의료 봉사를 자원한 간호사 김미래 씨, 엄항섭 독립운동가 손자 엄일용 씨 등이 포함됐다.

지난 1995년 탈북해 서울교통공사 기관사로 일하는 한용수 씨, 영화 ‘국제시장’ 실제 모델인 권이종 씨, 그린피스 환경감시선 일등 항해사인 김연식 씨, 세브란스병원 국제진료센터 소장인 인요한 씨, 20년간 선행 봉사를 해온 박수출 씨, 바다에 휩쓸린 남매를 구조해 119 의인상을 받은 임주현 씨, 지난 3월 강릉 화재 현장에서 초기 진화에 나선 신대승 씨, 아파트 공사장 화재에서 5명을 구하고 부상을 입은 소방공무원 윤종혁 씨, 유명 비보이 최동욱 씨 등도 참여했다.

이들은 5명씩 4개 조로 총 33회에 걸쳐 보신각 종을 쳤다. 33회 타종으로 도성 8문을 열었던 ‘파루’(罷漏)의 전통에서 착안했다고 한다.

서울 도심에 보신각 종소리가 퍼지는 동안 리홍재 서예가의 대붓 퍼포먼스가 이어졌다.

리 서예가는 윤 대통령 취임식 슬로건인 ‘다시, 대한민국! 새로운 국민의 나라’를 크게 쓰며 새 정부의 성공을 기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