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전용

[팩플] SKT의 메타버스, 왜 도이치텔레콤과 손 잡았나

중앙일보

입력 2022.05.08 17:32

SK텔레콤·SK스퀘어가 유럽 최대 통신사인 도이치텔레콤과 함께 유럽 기반의 메타버스 기업 및 앱마켓 설립을 추진한다. 통신을 넘어서는 새로운 ICT(정보통신기술) 먹거리를 찾던 한국과 독일의 거대 ICT 기업 두 곳이 손을 잡은 것. 관건은 양사가 얼마만큼 민첩하게 움직여 시장이 원하는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어낼지에 달렸다.

무슨 일이야?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과 유영상 SKT 사장 등 주요 임원 10여명이 지난 5일 독일 서부 도시 본에 위치한 도이치텔레콤 본사를 방문해 ICT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엔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 클라우디아 네맛 부회장 등 도이치텔레콤측 임원 10여명도 참석했다. 양측은 메타버스 사업 협력을 위해 독일에 합작회사(JV)를 설립하는 방안을 비롯해 보안 사업 협력, 앱스토어 합작사 설립과 지분 투자 등을 향후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 지난해 SK텔레콤에서 분할된 SK스퀘어는 ICT 투자전문 회사다.

SK스퀘어, SKT, 도이치텔레콤 주요 경영진들이 독일 도이치텔레콤 본사에서 만나 글로벌 ICT 사업 협력을 논의했다. SK스퀘어 박정호 부회장(왼쪽)과 도이치텔레콤 팀 회트게스 회장(오른쪽)이 의견을 나누는 모습. [SK텔레콤]

SK스퀘어, SKT, 도이치텔레콤 주요 경영진들이 독일 도이치텔레콤 본사에서 만나 글로벌 ICT 사업 협력을 논의했다. SK스퀘어 박정호 부회장(왼쪽)과 도이치텔레콤 팀 회트게스 회장(오른쪽)이 의견을 나누는 모습. [SK텔레콤]

SKT-도이치텔레콤이 만드는 메타버스는?

현실과 가상 세계가 공존하는 3차원 융합 공간인 메타버스는 전 세계 모든 ICT 기업들이 가장 공들이는 사업 분야다. SKT와 도이치텔레콤 모두 메타버스를 차세대 먹거리로 점찍었다.

● 글로벌 메타버스 조준: SK텔레콤은 지난해 7월 출시한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로 글로벌 80개국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전세계 시장을 선점한 로블록스·마인크래프트 등 미국발(發) 메타버스 플랫폼들과 경쟁해보겠다는 것.

● 유럽 시장부터 공략: 도이치텔레콤과 협력을 발판으로 SKT는 올해 안에 독일 등 유럽 각 지역에서 이프랜드를 테스트해볼 계획이다. 독일 특정 도시를 본 뜬 가상 공간과 전용 아바타 등을 개발해서 도이치텔레콤 고객들에게 제공해보고, 공동으로 마케팅하는 식. 현재 도이치텔레콤이 확보하고 있는 모바일 가입자가 2억4800만명인 점을 감안하면, 이제 막 글로벌 시장에 나서는 SKT로선 기회다.

● 메타버스 JV 설립도 추진: 양사는 중장기적으로 유럽에서 메타버스 사업의 전초기지 역할을 할 합작 회사(JV)를 설립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유럽 내 다양한 통신 기업들과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을 일구겠다는 것. 앱스토어 합작 회사 설립 가능성도 있다. SKT 측은 "SKT의 앱스토어 자회사 원스토어와 도이치텔레콤이 유럽 앱스토어 사업을 추진하면서 JV나 양사 지분 투자 등을 지속적으로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래픽= 전유진 yuki@joongang.co.kr

그래픽= 전유진 yuki@joongang.co.kr

이게 왜 중요해

올해는 SK텔레콤, SK스퀘어, SK스퀘어의 자회사인 SK하이닉스 등 이른바 'SK ICT 3대장'이 본격 머리를 맞대는 원년이다. 3사가 힘을 합치면 새로운 사업 영역에 도전, 성공 가능성이 커질 것이란 전략이다. 메타버스·앱스토어의 유럽 진출은 SK ICT 연합의 첫번째 액션플랜.

● 'SK ICT 연합' 첫 행보는 유럽: 3사는 지난 1월 CES2022에서 "ICT 사업을 협력하고 글로벌 시장을 함께 추진한다"며 'SK ICT 연합'을 선언한 바 있다.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은 "도이치텔레콤과 SKT 간의 파트너십이 SK ICT 연합으로 확대된 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 메타버스 후발주자 약점 극복할까: SKT의 이프랜드는 메타버스 시장에 비교적 뒤늦게 뛰어 들었다. 네이버의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의 글로벌 MAU(월간 이용자)는 이미 2000만명이 넘는데 비해, 이프랜드는 MAU가 40만명 안팎에 그친다. 도이치텔레콤을 등에 업고 유럽 시장에서 기회를 만들어낼지 주목된다.

그래픽= 전유진 yuki@joongang.co.kr

그래픽= 전유진 yuki@joongang.co.kr

더 알면 좋은 것

SKT가 도이치텔레콤과 손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 유럽 최대 통신사 : 1995년 독일 통신 기업으로 시작한 도이치텔레콤은 현재 유럽에서 매출 최대 규모의 통신사다. 도이치텔레콤도 모바일, 유·무선 인터넷, IPTV 사업을 한다. 동시에 글로벌 통신 시장 내 입지가 탄탄하다. 미국 3위 통신사업자인 T모바일의 최대주주이며, 전 세계 50개국 이상에서 도이치텔레콤이 사업하거나 지분을 보유한 회사들이 있다.

● 박정호와 도이치텔레콤 : 박 부회장이 SKT CEO였던 2018년 양사는 '글로벌 ICT 생태계를 선점하자'며 처음 손잡았다. 그 이듬해엔 SKT가 도이치텔레콤의 투자전문 자회사 DTCP의 펀드에 3000만 달러(약 381억원)를 투자, 지난해 1월에는 양사가 5G 기술 합작회사 '테크메이커'를 설립했다. 양사가 지분을 절반씩 가졌다.

배너 클릭 시 구독페이지로 이동합니다. https://www.joongang.co.kr/factpl

배너 클릭 시 구독페이지로 이동합니다. https://www.joongang.co.kr/factpl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