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김건희 지시 받을 관계 아니다…지시받은 적도 없어"

중앙일보

입력 2022.05.07 11:31

업데이트 2022.05.07 11:32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뉴스1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뉴스1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부인 김건희 여사로부터 지시를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한 후보자는 6일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 답변에서 김 여사의 녹취파일과 관련해 ‘검찰 근무 시절 김건희 씨에게 별도의 지시를 받은 적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의 질의에 “지시를 받을 관계가 아니었고 지시를 받은 적도 전혀 없다”고 답변했다.

앞서 공개된 김 여사와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기자의 녹취파일에 따르면 김 여사는 ‘제보를 할 게 있다’며 당시 사법연수원 부원장이던 한 후보자의 연락처를 묻는 서울의소리 측 기자에 말에 “내가 연락처를 줄테니까 거기다 해. 내가 한동훈이한테 전달하라 그럴게”라고 말했다.

한편 한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오는 9일 진행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