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피해 조정위 활동 연장… “옥시·애경 설득 노력”

중앙일보

입력 2022.05.06 16:18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조정위원회(조정위) 활동 기한이 연장됐다.

조정위는 6일 "피해자 단체들과 조정에 동의한 7개 기업의 요청을 수용해 이후 지속적으로 활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정안에 동의하지 않은 애경, 옥시는 조정 시작을 함께 한 만큼 함께 마무리할 수 있도록 조정위가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 유족, 환경보건시민센터 관계자들이 3일 서울 여의도 IFC 옥시 본사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1774번째 희생자 고 안은주씨 추모 및 옥시를 규탄하고 있다.  배구선수 출신의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고 안은주씨는 옥시싹싹 뉴가습기당번을 사용하다 2011년 쓰러진 이후 12년간 투병하다 3일 새벽 사망했다. 뉴스1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 유족, 환경보건시민센터 관계자들이 3일 서울 여의도 IFC 옥시 본사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1774번째 희생자 고 안은주씨 추모 및 옥시를 규탄하고 있다. 배구선수 출신의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고 안은주씨는 옥시싹싹 뉴가습기당번을 사용하다 2011년 쓰러진 이후 12년간 투병하다 3일 새벽 사망했다. 뉴스1

조정안을 거부한 옥시레킷벤키저와 애경이 문제 삼은 ‘종국성’(피해 배상 등을 최종적으로 매듭짓는 것) 문제 등과 관련해서는 “환경부를 비롯한 정부와 적극 협력할 뿐만 아니라 국회와도 본격적으로 협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조정위는 피해자 7027명에게 최소 2500만원에서 최대 5억3500만원을 지급하는 조정안을 마련했지만, 보상금의 60% 이상을 책임져야 할 옥시와 애경은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당초 4월까지 예정됐던 조정위 활동을 연장하는 방안에도 반대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단체와 환경시민단체 등은 옥시와 애경에 대한 전국적인 불매 운동을 벌이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