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검사 비난 기자회견도 준비한 이은해…도피 중에도 치밀했다

중앙일보

입력

계곡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왼쪽)·조현수씨가 지난달 1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계곡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왼쪽)·조현수씨가 지난달 1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계곡 살인 사건’ 피고인인 이은해(31·구속)씨와 조현수(30·구속)씨가 도피 중에도 수사검사를 비난하는 기자회견문을 준비하는 등 치밀한 준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지검 형사2부(김창수 부장검사)는 4일 살인·살인미수·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미수 혐의로 두 사람을 구속기소 하면서 이씨 등의 행태를 일부 공개했다. 이씨의 기소는 2019년 6월 30일 경기도 가평 용소계곡에서 남편 윤모(당시 39세)씨가 숨진 지 2년 11개월 만이다.

검찰은 이들이 수영할 줄 모르는 윤씨에게 4m 높이의 바위에서 3m 깊이의 계곡물로 구조장비 없이 뛰어들게 해 살해한 것으로 판단했다. 검찰은 보도자료에서 “생명 보험금 8억 원을 수령할 목적으로, 용소계곡에서 수영을 전혀 못 하는 피해자로 하여금 기초 장비 없이 다이빙하게 하여 피해자를 사망하도록 함으로써 살인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계곡에 빠진 피해자를 구해주지 않음으로써(부작위) 살인을 한 것이 아니라 계획적으로 물에 빠지게 해서 숨지게 한(작위) 살인 행위로 판단했다. 이 경우 더 중한 처벌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씨가 보험회사에 청구한 생명 보험금은 해당 보험회사가 보험사기를 의심해 지급되지 않은 상태다.

검찰은 또 이씨 등이 2019년 2월과 5월에도 복어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이거나 낚시터 물에 빠뜨려 윤씨를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도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이은해가 피해자 가스라이팅”

검찰은 “이씨가 숨진 윤씨에 대해 심리적 지배(가스라이팅)를 했다”고 밝혔다. ‘가스라이팅’은 타인의 심리를 조작해 정서적 학대를 가하는 행위를 말한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2011년쯤 윤씨와 교제를 시작한 이후 경제적 이익을 착취했고 결혼 뒤에도 다른 남성과 동거하거나 교제하면서 윤씨에 대한 착취를 이어갔다. 이씨가 이 과정에서 윤씨를 가족과 친구로부터 고립되게 해 자신의 요구를 거부하거나 저항하지 못하게 만들었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2년 전 경찰이 수사자료를 바탕으로 심리전문가에게 분석을 의뢰한 결과에서도 ‘윤씨가 생전 가스라이팅 피해자와 유사한 정서 상태였다’는 내용이 담겼다.

치밀했던 도피 중 행각

계곡살인 검거.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계곡살인 검거.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검찰 관계자는 “이씨 등이 도피 중 주임검사의 인사이동 시까지 도피할 계획을 세웠다”고 말했다. 이들이 ‘계곡 살인 사건’을 수사하는 담당 검사가 바뀌는 시점까지 도피를 이어가려 했다는 설명이다. 주임검사의 인사이동 시기는 2023년 2월쯤으로 추정된다. 검찰은 이씨가 수사검사를 비난하는 기자회견문을 작성해 보관하고 있다는 내용도 이날 보도자료에 포함했다. 이 기자회견문에는 ‘강압수사를 당하고 있다’는 이씨의 주장이 담겼다. 검찰은 “조사과정은 모두 녹화됐고 변호인이 참여했으므로 허위 주장”이란 입장이다.

검찰은 이를 토대로 이씨 등이 추적과 검거 이후의 상황까지 대비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앞서 한 방송사의 시사프로그램은 이씨의 한 지인이 “이씨가 ‘내일 6시까지 자수할 테니 그때까지만 말하지 말아 달라고 했다. 언론사 기자를 불러 입장을 피력한 뒤 경찰에 자수하겠다’고 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씨의 한 지인은 중앙일보에 “이씨가 도주하기 직전 지인 여러 명에게 장문의 메시지를 남겼다. ‘돈을 벌어서 제대로 된 변호사를 만들어 돌아오겠다’는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검찰은 인천가정법원에 이씨의 딸에 대한 입양 무효확인 소송을 제기했다고 이날 밝혔다. 피해자 윤씨의 유족이 이씨의 딸이 양자로 입양된 가족관계 등록 사항이 정리되기를 바랐기 때문이다. 검찰 관계자는 “피해자와 이은해 딸 사이의 양친자 관계를 정리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피해자 윤모씨가 나오는 물놀이 동영상에 등장하는 A씨, 이씨 등의 도피를 도운 혐의로 구속된 B씨 등에 대한 추가 조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검찰은 지난달 23일 이씨 등의 은신처를 압수수색해 안방 천장에 숨겨둔 휴대전화 5대 등을 압수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씨 등의 도주를 도운 다른 범인도피 사범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씨 측 변호인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이씨의 혐의 인정 여부는 임의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