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김인철 사퇴 결정타 '방석집'…국민 감정선 건드렸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04 05:52

업데이트 2022.05.04 10:20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3일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후보직 사퇴를 밝히고 있다. 뉴스1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3일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후보직 사퇴를 밝히고 있다.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김인철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윤석열 1기 내각 첫 낙마자가 된 결정적 원인은 '방석집 논문심사'로 인해 국민 감정선을 건드렸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진 작가는 3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해 "떠날 사람이 떠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청문회에서 결정적인 한 방은 두 가지로 하나는 법적 문제를 딱 잡아내거나, 또 하나는 법적으로는 문제가 안 되더라도 비윤리적인 부분이다"며 "특히 감정선을 건드리는 부분들, 방석집 같은 게 그런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자 온 가족이 풀브라이트 장학금을 받았고 논문 짜깁기도 있지만, 무엇보다 광화문 방석집에서 박사학위 논문 심사를 하고 통과시켜 준다는 말에 국민들이 자극받았다고 것이다.

자리를 함께 한 정치평론가 김수민 씨도 "술집 성격의 방석집 혹은 고급 한정식집이라는 말도 있지만 적절하지 못한 장소였다라고 하는 것은 중론이다"며 "이로 인해 부담이 가중된 것이 사퇴 배경으로 꼽히고 있다"고 방석집이 김인철 낙마의 결정타였다는데 동의했다.

지난 달 13일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김인철 후보자는 자신이 동문회장으로 있던 풀브라이트로부터 일가족이 장학금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됐다. 또 성폭력 교수를 옹호하거나, 제자의 박사학위 논문을 짜깁기해 학회지에 제출하고, 법인카드를 쪼개기 결제한 정황 등이 나와 민주당으로부터 공세를 받았지만 장관직에 대한 의지를 굽히지 않았었다.

하지만 1999년 한국외대 행정학과 교수 시절 '방석집'이라 불리는 광화문 인근 식당에서 제자의 박사학위 논문 최종심사를 하고 '이 박사, 술 한잔 받게'라며 통과시켜 줬다는 일화가 제자 이모 씨 자서전에 기술돼 있는 사실이 알려진 뒤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