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 방문한 김건희 치마, 5만4000원짜리 쇼핑몰 옷이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03 20:27

업데이트 2022.05.04 17:37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충북 단양 구인사를 방문하면서 입은 치마가 인터넷 쇼핑몰에서 5만원대에 판매 중인 제품과 동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대한불교 천태종 총본산인 구인사를 방문하면서 단추를 모두 채운 흰색 와이셔츠와 푸른색 재킷을 입고 하의로는 무릎 아래로 내려오는 검은색 치마를 입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충북 단양 구인사를 방문한 모습. [독자제공]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충북 단양 구인사를 방문한 모습. [독자제공]

김 여사가 입은 치마는 한 온라인쇼핑몰에서 자체제작해 5만4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두 개의 큰 주름이 A라인 형태로 퍼지는 디자인이다. 면과 나일론이 섞인 소재로 만들어졌다.

김건희 여사가 3일 입은 스커트와 동일한 제품이 5만4000원에 판매 중이다. [온라인 쇼핑몰 캡처]

김건희 여사가 3일 입은 스커트와 동일한 제품이 5만4000원에 판매 중이다. [온라인 쇼핑몰 캡처]

김 여사는 이날 정오께 구인사에 도착해 천태종 종정 도용 스님, 총무원장 무원스님을 예방하고 차담에서 윤 당선인의 인사를 대신 전달했다고 한다. 또한 전시기획 사업을 하고 있는 김 여사는 과거에도 불교계로부터 관련 조언을 받았던 만큼 불교미술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김 여사 측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윤 당선인이 대선 후보 시절 구인사에 방문한 뒤 재방문을 약속했다”며 “당선인이 당장 구인사를 방문하기 어려운 상황이라 김 여사가 먼저 구인사를 찾아 인사를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여사는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낼 때마다 소박한 패션으로 화제를 모았다.

김 여사가 신은 아이보리색 슬리퍼는 '품절 대란'을 빚고 있다. [연합뉴스, 윤 당선인 트위터]

김 여사가 신은 아이보리색 슬리퍼는 '품절 대란'을 빚고 있다. [연합뉴스, 윤 당선인 트위터]

김 여사는 지난 4월 서울 서초동 자택 인근을 산책하면서 경찰견과 찍은 사진이 공개됐는데, 그는 당시 자주색 후드 티셔츠와 통이 넓은 청바지, 아이보리색 슬리퍼를 신은 모습이었다.

특히 이 아이보리색 슬리퍼는 지난 2월 26일 윤 당선인 트위터에 올라온 반려견 토리와 산책사진에서도 등장하는 것으로 온라인에서 3만원대에 판매되고 제품이었다. 김 여사 사진 공개 이후 ‘품절 대란’을 빚기도 했다.

자주색 후드 티셔츠 역시 지난 2월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를 찾았을 때 입었던 옷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