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포FC 유소년 선수 극단선택…아들 괴롭힘 당했다" 청원 호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홈페이지 캡처]

[홈페이지 캡처]

프로축구 K리그2 김포FC의 유소년팀(U-18) 선수가 괴롭힘을 당해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의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내 아들 좀 살려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 A씨는 김포FC 유소년팀에 있던 아들이 지난달 27일 축구부 숙소 4층에서 떨어져 숨진 것과 관련해 오랜 기간 코치와 친구들의 폭언과 괴롭힘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아들이 숨지고) 며칠 만에 아들의 온라인 메신저 계정을 열어보고 밤새 너무 무섭고 화가 나고 미안해 눈물을 흘렸다"며 "코치들의 폭언, 몇몇 친구들의 모욕과 괴롭힘이 4개월간 지속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아들은 저에게 몇 년간 단 한 번도 정신적으로 힘들다는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면서 "유서에는 단 한 번도 웃는 게 진심인 적이 없었다고 했다"고 적었다.

이어 "(아들을 괴롭힌) 그들은 자신들이 무슨 짓을 했는지 모를 것"이라며 "운동하는 자녀를 둔 부모님들은 꼭 많은 이야기를 나눠서 아이들을 지켜내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3일 자정 기준 현재 이 청원 글은 1만1600명 이상이 동의했다.

한편 재단법인 김포FC는 이날 홈페이지에 "김포FC 유소년 축구(U-18) 소속 B군이 우리의 곁을 떠나 하늘의 별이 됐다"며 "그와 함께했던 소중한 시간과 우정, 축구를 향한 열정과 밝은 모습을 잊지 않겠다"는 공지 글을 올렸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