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세 발레리나 김희선 떠났다…사망 며칠 전 SNS에 남긴 글은

중앙일보

입력 2022.05.02 20:56

업데이트 2022.05.03 10:13

 발레리나 김희선.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발레리나 김희선.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발레리나 김희선이 31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2일 무용계에 따르면 국립발레단 드미솔리스트인 김희선이 전날 사망했다. 사인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고인은 평소 우울증을 앓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무용원 출신인 고인은 2015년 국립발레단에 입단해 이듬해 정단원이 됐다. 이후 입단 1년 만에 인기 레퍼토리 '호두까기 인형'의 주인공으로 낙점되는 등 클래식과 컨템포러리 레퍼토리를 모두 아우르며 왕성하게 활동했다.

고인은 발레리나로서는 최단신에 속하는 키(156㎝)였지만, 연습을 거듭해 단점을 테크닉으로 극복하는 노력파로 학창 시절부터 유명했다.

국립발레단 합류 전인 2012년 서울국제무용콩쿠르와 2013년 베를린 국제무용콩쿠르, 2013년 프랑스 그라스 국제발레콩쿠르에서 잇따라 1위를 차지했으며, 2015년 한국발레협회 신인무용상, 2016 핀란드 헬싱키 국제발레콩쿠르 그랑프리 등 수상 이력도 화려하다.

특히 고인은 국립발레단의 코르드발레(군무진) 무용수 시절 헬싱키 발레콩쿠르에서 여자 시니어부문 최고상인 그랑프리를 수상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 대회에서는 한국인으로 유니버설발레단 수석무용수 황혜민이 2001년 4회 대회 때 여자 시니어 부문에서 1위 없는 2위에 오른 것이 유일한 입상 사례였기 때문에 더욱 값진 상이었다.

고인은 작년 1월 코르드발레에서 드미솔리스트로 승급했지만 이제 그의 무대는 더는 볼 수 없게 됐다.

고인은 사망 며칠 전 자신의 SNS에 "언젠가는 이 병이 나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막연히 기도해본다. 저에게 아낌없는 정과 관심 주시는 모든 분께 미안합니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같은 소식에 무용계와 팬들은 "당신의 춤을 많이 애정했었다", "그곳에선 아픔 없이 행복한 춤 마음껏 누리길 바란다", "무대 위에서 항상 빛나던 당신을 영원히 잊지 않겠다", "아름다운 나의 발레리나, 평안하길" 등 실력 있는 젊은 무용수의 죽음을 애도했다.

한 무용계 관계자는 "김희선은 끊임없이 열정적으로 노력하면서 자신의 단점을 기량으로 극복한 훌륭한 무용수였다"면서 "이렇게 황망히 떠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