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이수만 모교 찾았다가…난장판 된 고교 축제

중앙일보

입력 2022.05.02 18:55

업데이트 2022.05.03 13:42

아이돌 그룹 에스파가 경복고 행사에서 팬들이 몰려들면서 소동이 빚어지고, SNS에 부적절한 성희롱성 게시물이 올라가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온라인 사이트에는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에스파 멤버는 경복고 행사 후로 팬들이 몰려들었다. 여성 아이돌 그룹이 보호장치 없이 팬들과 지나치게 밀착되는 난처한 상황이 발생했다.

에스파와 사진을 올린 SNS 게시물. 인터넷 캡처

에스파와 사진을 올린 SNS 게시물. 인터넷 캡처

이 가운데 일부 팬들은 인스타그램 등에 혼란스러운 상황에 찍은 에스파 사진과 함께 “만지는 거 빼고 다했다”라는 등 성희롱성 글을 게시해 문제가 되고 있다.

논란이 일자 경복고는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경복고는 “오늘 경복동창회 주최로 개교 101주년 기념식이 거행됐다. 기념식에는 에스파가 초대돼 공연을 해 줬다. 그러나 행사 후 본의 아니게 에스파 명예가 훼손되는 언론 보도가 있어서 사과의 말씀 올린다”고 했다.

이어 성희롱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경복고 학생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내 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복 학생이 아닌 외부 인사 몇 명이 행사장을 찾아왔으나 안전 관계상 출입을 허가하지 않았던 사실이 있었다. 그 일로 인해 일부 SNS에 결코 사실이 아닌 악의적인 글이 게재되지 않았나 유추할 수 있다”고 했다.

경복고는 “결과적으로 행사 후 SM엔터테인먼트와 소속 가수 에스파의 명예를 실추시킨바 거듭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경복고는 SM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한 이수만 회장의 모교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