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푸틴, 암 수술 임박…최측근이 권한 대행, 우크라戰 지휘한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타스통신=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타스통신=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조만간 암 수술을 받을 예정으로, 그사이 최측근이 임시로 우크라이나 전쟁을 지휘하게 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1일(현지시간) 마르카 등 외신은 현지SNS 소식통인 '제너럴SVR'을 인용해 푸틴 대통령이 암 수술을 받는 동안 그의 최측근이자 강경파인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국가안보위원회 비서관(70)이 임시로 권한을 대행하게 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그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 핵심 설계자로, 푸틴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가 신나치주의자에 장악됐다"고 설득했던 강경파다.

제너럴SVR은 앞서 '푸틴 대통령이 복부 암과 파킨스병을 앓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들은 크렘린궁 소식통을 인용해 "푸틴 대통령이 암으로 수술을 받게 되면, 전쟁 지휘권과 대통령 권한도 파트루셰프 비서관이 대행하게 될 것"이라며 "푸틴 대통령은 의료진으로부터 암 수술을 권유받았고, 수술 날짜를 논의 중이다. 특별히 긴급한 상황은 아니지만, (수술을) 더 미룰 수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래 4월 하반기로 수술이 예정됐었지만 미뤄졌다. 수술 시기를 예측하자면 러시아 제2차 세계대전 전승 기념일(5월 9일) 이후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푸틴 대통령이 수술 뒤 회복까지 2~3일 걸릴 것이고, 러시아의 실질적인 통제가 파트루셰프 비서관에 넘어갈 것으로 예상한다"며 "(유사시) 우크라이나와의 전쟁 상황과 러시아 내부 상황을 통제하기 위한 준비는 마친 상태"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각에선 푸틴 대통령이 대통령 임무를 수행할 수 없으면 미하일 미슈스틴(56) 총리가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아야 한다는 러시아 헌법을 무시한 절차라는 지적도 있다.

한편 앞서도 수차례 푸틴 대통령의 건강이상설이 제기된 바 있다. 지난달 2일엔 푸틴 대통령이 갑상샘 문제로 최소 2차례 이상 수술을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도 있었다.

당시 러시아매체 '프로엑트'는 공개된 정부 문서를 분석해 '2016년부터 4년간 갑상샘암 전문의 예브게니 셀리바노프가 166일간 35차례 푸틴 대통령의 관저를 방문했다'는 것을 근거로 갑상샘 질환 투병을 주장했다.

또 푸틴 대통령이 암·파킨슨병 등의 치료를 위해 스테로이드를 다량 복용함에 따라 부작용인 분노 조절 장애를 앓고 있으며, 이로 인해 우크라이나 침공을 결정한 것 아니냐는 추측도 제기됐다. 하지만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의 건강 이상설을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