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2병' 이유 밝혀졌다…"엄마보다 다른 여성 목소리에 반응"

중앙일보

입력 2022.04.30 21:00

업데이트 2022.04.30 21:04

중2 학생들이 학교 뒷산을 오르고 있다(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중2 학생들이 학교 뒷산을 오르고 있다(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10대 사춘기 아이들이 엄마의 말을 듣지 않는 이른바 '중2병' 행동의 원인이 밝혀졌다.

30일 사이언스뉴스 등에 따르면 대니얼 에이브람스 미 스탠퍼드의대 교수팀은 아이들의 뇌는 보통 엄마의 목소리에 반응하지만 사춘기 아이들은 그렇지 않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내용은 지난 28일 '신경화학저널'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7~16세 아이들이 엄마의 목소리를 들을 때와 다른 여성의 목소리를 들을 때 각각 뇌 모습을 촬영했다. 목소리의 반응만을 측정하기 위해 '티버디쇼울트(teebudieshawlt)' '키버디쇼울트(keebudieshawlt)' '피버디스쇼울트(peebudiesshawlt)' 같은 별 의미 없는 단어를 들려줬다.

그 결과 7~12세 아이들의 경우, 엄마의 목소리를 들을 때 다른 여성의 목소리보다 보상·주의력을 관장하는 뇌 영역에서 더 강한 반응이 나타났다. 하지만 사춘기 아이들은 달랐다. 엄마보다 다른 여성의 목소리에 더 큰 반응을 일으킨 것. 특히 13~14세 아이들에게서 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청소년기의 뇌 영역이 엄마에 대한 반응을 멈추는 것이 아니라 낯선 목소리에 더 주목한다. 새로운 사람과 상황을 탐색하는 청소년기의 특징"이라고 분석했다. 에이브람스 교수는 "부모들이 10대 자녀와 의사소통이 제대로 안 돼 좌절감을 느낄 수 있지만, 충분한 이유가 있으니 용기를 내라"고 조언했다.

다만 이같은 뇌의 반응이 얼마나 보편적인지는 이 연구에서 확인되지 않았으며, 양육 방식이나 자녀와 엄마 간 관계 등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전문가는 분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