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심은진과 허니문' 전승빈 檢송치…"前부인 홍인영 2시간 폭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홍인영(왼쪽)과 전 남편 배우 전승빈. [사진 팬스타즈, 일간스포츠]

배우 홍인영(왼쪽)과 전 남편 배우 전승빈. [사진 팬스타즈, 일간스포츠]

배우 전승빈(36)이 전 아내인 배우 홍인영(37)을 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최근 홍인영은 가정폭력 등의 혐의로 전승빈을 경기일산동부경찰서에 고소했고, 이 사건은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에 송치됐다.

전승빈은 2019년 3월 자택에서 홍인영과 말다툼을 하다 욕설·폭언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같은 해 11월 홍인영 목을 조르며 욕설하는 등 조롱한 혐의도 있다.

홍인영은 소장을 통해 전승빈이 자신의 머리채를 잡아끌고 다니는 등 2시간 동안 폭행하거나 기절할 정도로 뺨과 머리를 때렸다고 주장했으며, 폭행 정황이 담긴 사진을 증거로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전승빈 측은 관련 혐의를 부인했다. 29일 전승빈의 소속사 스타휴엔터테인먼트는 “우선 홍인영이 폭행당했다고 주장한 날 전승빈은 집에 없었다”며 “폭행이나 폭언도 없었다는 증거를 경찰 수사단계에서 이미 제출했다. 게다가 이혼조정 당시 이러한 사항이 있었으면 협의이혼도 성립되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건은 검찰로 송치돼 수사 중이니 추측성 보도를 삼가주시기 바라며 전승빈 배우와 소속사는 검찰 수사에서 진실이 명확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우 심은진(왼쪽), 전승빈 부부. 뉴스1

배우 심은진(왼쪽), 전승빈 부부. 뉴스1

전승빈과 홍인영은 지난 2016년 5월 결혼했으나 4년 만인 2020년 4월 파경을 맞았다.

전승빈은 홍인영과 이혼 9개월 만인 지난해 1월 MBC 드라마 ‘나쁜 사랑’을 통해 만난 베이비복스 출신 심은진(41)과 재혼 소식을 알렸다.

결혼 발표 직후 두 사람의 교제 시기를 두고 불륜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으나 전승빈은 소속사를 통해 “이혼 후 교제를 시작했다”고 해명했다.

전승빈과 심은진은 최근 뒤늦게 프랑스로 신혼여행을 떠났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