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외이사 보수 삼성전자 1위… 평균 1억4750만원

중앙일보

입력 2022.04.27 16:33

업데이트 2022.04.27 16:37

사외이사의 연간 보수가 1억원이 넘는 기업이 삼성전자, SK 이노베이션, SK텔레콤 등 10곳에 달했다.

한국CXO연구소는 '국내 주요 300대 기업의 2019년과 2021년 사외이사 및 상근 감사 보수 현황 분석'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삼성전자의 사외이사 평균 연간 보수가 1억5000만원에 육박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

삼성전자의 사외이사 평균 연간 보수가 1억5000만원에 육박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

지난해 감사위원과 일반 사외이사의 평균 보수가 가장 높은 기업은 삼성전자였다. 지난해 6명의 사외이사에게 9억원에 가까운 보수를 지급했다. 산술적인 1인당 평균 급여액은 1억4750만원이다.

SK이노베이션(1억2240만원), SK텔레콤(1억2220만원), SK하이닉스(1억1730만원), 한샘(1억1400만원), 삼성물산(1억1330만원), 네이버(1억580만원), 현대모비스(1억540만원), KT(1억330만원), 현대자동차(1억25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2019년 사외이사 평균 보수가 2억원에 근접하며 최고 수준을 보였던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8000만 원대로 크게 낮아졌다.

대기업 300곳의 사외이사 1인당 평균 보수 금액은 지난해 5410만원으로 1년 전(4880만원)보다 10% 이상 늘었다. 그러나 업종별 보수 차이는 컸다.

지난해 사외이사 중 억대 보수를 받은 사외이사 비율은 5.6% 정도다. 반면 연간 보수액이 2000만원 미만인 비율도 6.6%로 집계됐다.

또 9000만원대(9000만~1억원 미만) 4.9%, 8000만원대 11%, 7000만원대 10.5%, 6000만원대 9.4%, 5000만원대 10%, 4000만원대 12.5%로 나타났다. 3000만원대는 16.5%로 가장 많았고, 2000만원대는 13%였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연구소장은 "최근 장차관급 이상을 지낸 거물급을 비롯해 판검사와 정부 부처에서 요직을 역임한 무게감 있는 인사들이 대기업 사외이사로 진출하는 경향이 높아 그에 준하는 급여 대우 등을 책정하다 보니 이들의 보수 수준도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면서도 "이사회를 견제하는 사외이사 고유의 취지를 고려하면 정부 고위직 출신 인사들을 점차 줄여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