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들 함께 갔는데…골프치다 연못 빠져 숨진 50대, 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2022.04.27 12:46

업데이트 2022.04.28 18:46

골프장.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골프장.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지인들과 골프를 치던 50대 여성이 골프장 연못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7일 오전 8시51분쯤 전남 순천시 한 골프장에서 3m 깊이의 연못(워터 해저드)에 빠진 A씨(52ㆍ여)가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A씨는 지인들과 골프를 치던 중 연못가에 떨어진 골프공을 치려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전남 순천의 한 골프장에서 50대 여성이 깊이 3m 연못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순천소방서]

27일 전남 순천의 한 골프장에서 50대 여성이 깊이 3m 연못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순천소방서]

골프장 직원이 연못으로 구명조끼를 던졌지만, 계속해서 허우적대던 A 씨는 의식 불명 상태로 병원에 옮겨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함께있던 지인들과 골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