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섭 국방 후보 "北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로 보는게 타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종섭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종섭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종섭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도발'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자는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올해 들어 13차례 북측이 감행한 무력시위에서 나타난 각종 미사일 발사를 도발로 보는지 서면 질의를 받고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는 유엔안보리 결의 위반으로, 미국과 국제사회의 입장과 같이 '도발'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26일 답했다.

이 후보자는 "'도발'은 '대한민국 국민 또는 영역에 위해를 가하는 모든 행위'로 정의되며, 일반적으로는 '핵 실험과 탄도 미사일 발사'를 포함해 포괄적으로 정의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 국민 또는 영역에 대한 '직접적 도발'은 즉각적인 대응이 수반되어야 하며, 탄도 미사일 발사와 같은 형태의 도발은 당장은 직접적인 위해를 가하지 않으나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향후 치명적인 위해를 줄 수 있기에, 한미 확장억제 실행력 제고, 미 전략자산 전개 등 억제 측면의 대응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서도 최근 '추가적인 도발 자제' 등의 표현을 사용하고 있으며, '군사적 위협'이냐 '도발'이냐의 소모적 논쟁은 크게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