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공천‧선거기획 다 내려놓고 검수완박 문제 맨 앞에 서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2.04.26 18:32

업데이트 2022.04.26 18:47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중재안 강행처리를 예고한 것에 대해 “공천이니 선거 기획이니 다 내려놓고 이 문제의 맨 앞에 서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진행된 긴급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 사태의 책임은 오롯이 우리 모두에 있다”고 검수완박 중재안을 협의한 권성동 원내대표를 감쌌다.

그러면서 “권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일치단결해 국민이 바라지 않는 검경 수사권조정을 막아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그는 의원들을 향해서도 “지방 시·도당 공천 등의 문제로 많은 분들이 (검수완박 법안에) 집중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면 오늘 의원총회를 계기로 이 문제에 일치단결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검수완박 중재안에 대해서도 “옳고 그름 이전에 한 문항마다 굉장한 고민이 담겨있는 문항이었다”며 “저들이 무지막지하게 나갔을 때 어떤 일이 발생할까 걱정이 앞섰기 때문에 그런 결과가 나왔을 거라 보고 (권 원내대표의) 생각을 존중했다”고 했다.

그는 검수완박 중재안에 대한 재협상 기조를 강조하며 “이번 협상은 협상이라고 보지 않는다. 더불어민주당이 만들어 놓은 전혀 논리적 근거가 없는 협상 시한을 정해 놓고 긴박한 상황 속에서 이뤄진 협상이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저 스스로도 반성한다”며 “공천과 지방선거 준비에 매진하는 과정에서 권 원내대표와 원내지도부에 너무나 큰 부담을 오롯이 넘겼다”고 했다.

이어 “원내지도부 협상 과정에서 저희 지도부와 소속 의원, 당직자 전원은 이 검수완박의 독소조항이라든지 국민에 피해가 가는 부분을 적극적으로 국민에 알리고 이해를 구하려는 노력을 병행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현재 당 안팎의 논란을 우려한 듯 “대통령직인수위와 우리 당, 정부와 우리 당은 항상 일치단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국민이 올곧은 목소리를 바라는 상황에서 국민을 믿고 민주당에 맞서자"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