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LG CNS, 언어AI연구소 신설… 인공지능 관련 4개 연구소 구축

중앙일보

입력

LG CNS가 ‘언어 AI LAB(인공지능 연구소)’을 신설하며 인공지능과 관련한 4개의 연구소를 구축했다고 26일 밝혔다.

LG CNS는 앞서 ‘비전 AI LAB’, ‘데이터 AI LAB’, ‘AI 엔지니어링 LAB’을 운영하며 인공지능을 고도화했다.

LG CNS가 사람의 말과 문자를 이해하는 인공지능(AI)을 연구하는 '언어 AI 연구소(LAB)'를 신설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로써 LG CNS는 기존에 운영하던 '비전 AI LAB', '데이터 AI LAB', 'AI 엔지니어링 LAB'까지 4대 AI LAB 설치를 완료했다. 연합뉴스

LG CNS가 사람의 말과 문자를 이해하는 인공지능(AI)을 연구하는 '언어 AI 연구소(LAB)'를 신설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로써 LG CNS는 기존에 운영하던 '비전 AI LAB', '데이터 AI LAB', 'AI 엔지니어링 LAB'까지 4대 AI LAB 설치를 완료했다. 연합뉴스

‘언어 AI LAB’은 사람의 말과 문자를 이해하는 AI를 연구한다. 이를 통해 AI고객센터와 챗봇 등의 AI서비스를 개발한다. LG CNS는 지난해 우리은행의 AI고객센터를 구축했다.

'언어 AI LAB'은 AI 교과서 제작에 이어 교과서를 AI에 효율적으로 학습시키는 방법도 연구개발한다. LG CNS는 AI를 학습시키기 위한 교과서 격인 한국어 표준데이터 ‘코쿼드(KorQuad)’를 개발해 외부에 공개한 바 있다.

‘비전 AI LAB’은 시각 영역의 인공지능을 연구한다. AI가 영상 속에 비친 모습을 스스로 해석하면서 업무를 수행한다. LG CNS는 ‘비전 AI LAB’의 연구 결과를 통해 롯데글로벌로지스 진천 물류센터의 화물분류(대형·소형·이형 등)와 LG에너지솔루션의 제품 제조 공정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했다.

‘데이터 AI LAB’은 산업현장이나 실생활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데이터를 인공지능을 통해 분석해 최적의 의사결정을 돕는다. 이상탐지 기술이 대표적이다. 데이터값을 통해 정상과 불량을 판단해낼 수 있다.

‘데이터 AI LAB’은 AI 강화학습도 담당한다. 강화학습은 의사결정 과정에서 AI의 선택에 차별적 보상을 부여해  AI가 최적의 행동 순서를 찾아 나가도록 만드는 기술이다. 자율주행차, 게임에 사용하는 AI 학습 방법이다. 알파고도 강화학습을 통해 성능을 개선했다.

‘AI 엔지니어링 LAB’은 AI 알고리즘을 고객사가 실제 사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화하는 방법론을 개발한다. 인공지능 관련 기술을 개별 기업의 상이한 요구에 맞게 적용하는 과정을 맡는다. LG CNS의 다양한 AI 관련 사업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다.

LG CNS AI 연구소에서 만든 연구 결과물은 ‘AI 사업담당’에서 사업화한다. LG CNS는 연구소와 사업조직에 약 800명의 AI·데이터 전문인력을 포진시켰다. AI 기술은 제조·금융·유통·물류·통신·교육·의료 등 여러 산업분야에 두루 적용할 수 있다. 이른바 ‘AI 에브리웨어’다.

LG CNS는 AI LAB의 연구 성과를 토대로 고객이 모르는 고객의 수요를 찾기 위해‘AI 디스커버리’를 가동한다. A고객과 6주 동안 함께 지내며 고객의 업무 프로세스를 분석, AI 적용 포인트와 신규 AI 사업을 발굴한다.

LG CNS는 고객에게 DX(디지털 전환)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이노베이션 스튜디오’도 운영 중이다. 고객은 이노베이션 스튜디오를 방문해 AI 기술을 적용하는 방법과 적용 이후의 효과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LG CNS의 4대 AI LAB을 총괄하는 이주열 D&A연구소장(상무)은 “AI 기술을 전문 영역별로 특화해 고객들에게 AI 기반의 새로운 경험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