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도 유퀴즈 출연 거절당했다..."엄격한 원칙, 尹만 비켜가"

중앙일보

입력 2022.04.26 12:35

업데이트 2022.04.26 15:01

지난 20일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사진 tvN 캡처]

지난 20일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사진 tvN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전 대선후보 측은 26일 이 전 후보가 경기지사 시절부터 대선후보 때까지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을 타진했으나 정치인이라는 이유로 거절당했다며 "왜 윤석열 당선인 앞에서는 원칙이 작동하지 않는 것이냐"고 밝혔다.

이 전 후보가 경기지사로 재임할 당시 비서관으로 근무했던 김지호씨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전 후보가 경기도지사였을 때부터 대선후보 때까지 '유퀴즈' 실무 부서와 함께 경기도정과 관련된 공직자와 이 전 후보의 출연 의사를 직·간접적으로 밝히고 제작진과 미팅을 추진했으나 미팅은 이루어지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달받은 거절 사유는 '프로그램 진행자가 본인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에 정치인 출연을 극도로 조심스러워한다'라는 것이었다"며 "참모로서 이 전 후보의 출연이 욕심이 났던 것도 사실이다만 프로그램 제작진이 난처해져선 안 되는 일이었고, 결국 콘텐트에 대한 최종적인 판단은 제작진의 권한이라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출연을 포기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최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한 것을 언급하며 "당시에는 정치인 출연에 대한 엄정한 원칙으로 이해했으나 상대에 따라 고무줄처럼 움직이는 잣대를 보니 '줄서기'라는 다른 원칙이 있었던 것이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이 전 후보에게 엄격하게 지켜졌던 원칙이 왜 유독 윤 당선인 앞에선 작동하지 않은 것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이번 윤 당선인의 출연을 두고 많은 국민이 분노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라 생각한다"며 "단지 당선인의 출연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불공정한 '선택적 정치 중립'에 분노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씨는 "CJ ENM 강호성 대표이사가 검사 출신이라는 것을 근거로 외압 의혹이 제기되는 이유도 다르지 않다"며 "현재도 인사교류라는 이유로 공공기관에 현직 검사들이 파견 근무하며 그들만의 네트워크를 다지고 있다는 의혹이 있다"고 했다.

이어 "이제 본격적으로 검사 정권이 들어섰으니 더 많은 검사가 요직에 진출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지겠느냐"며 "CJ ENM 측은 부디 관련 논란의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씨는 윤 당선인을 향해 "이미 우리 국민은 박근혜 정부에서 '여의도 텔레토비' 종영과 이미경 부회장 퇴진 압박 등 CJ ENM에 대한 전방위적 외압 의혹을 목격한 바 있다"며 "공정을 표명하고 들어선 윤석열 정부이니만큼 명확한 입장 표명을 통해 털끝만큼의 외압도 없었는지 소상히 밝혀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