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수완박 반대 양향자 "결혼하는 딸 해코지 암시 문자 왔다"

중앙일보

입력 2022.04.26 10:01

업데이트 2022.04.26 10:04

무소속 양향자 의원. 오종택 기자

무소속 양향자 의원. 오종택 기자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처리에 반대 입장을 밝힌 무소속 양향자 의원은 26일 "몇몇 분들이 이번 법사위에서의 제 선택을 원망하며 결혼식을 앞둔 딸을 해코지하겠다는 암시 문자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은 정치인이 아닌 딸아이를 막 시집보낸 어미로서 감사의 인사를 올리고자 한다"며 "하나뿐인 딸의 결혼을 치르면서 바빠서 챙겨주거나 도와주지도 못하면서 정치인 엄마의 부침 때문에 괜한 상처를 줄까 걱정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몇몇 분들이 이번 법사위에서의 저의 선택을 원망하며 결혼식을 앞둔 딸을 해코지 하겠다는 암시 문자를 보내왔다"고 주장했다.

양 의원은 "저는 어찌되어도 상관없지만, 설마 그럴 리가 없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식장에서 큰 소리만 나와도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며 "제발 이런 일은 제가 마지막이길 간절히 기도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앞서 '검수완박'이라 불리는 검찰 수사권 분리 법안을 논의하는 국회 법사위 안건조정위에 무소속 의원을 포함하기 위해 탈당한 양 의원을 법사위로 사보임 했다.

그러나 양 의원이 법안 처리에 반대 입장을 밝히자 민주당은 법사위 안건조정위 4대 2 구도(민주당 3·무소속 1·국민의힘 2)를 유지하기 위해 법사위 소속 민형배 의원 탈당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