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서울대, 세상에 없던 초거대 멀티모달 AI 개발 나선다

중앙일보

입력 2022.04.26 10:00

25일 서울대에서 열린 SNU-LG AI 리서치 센터 현판식에서 서울대와 LG AI연구원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LG]

25일 서울대에서 열린 SNU-LG AI 리서치 센터 현판식에서 서울대와 LG AI연구원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LG]

LG AI연구원이 서울대 AI대학원과 함께 설립한 ‘SNU-LG AI 리서치 센터’가 본격 가동한다.

LG는 25일 SNU-LG AI 리서치 센터(이하 리서치 센터) 현판식을 열었다고 26일 밝혔다. 리서치 센터는 LG AI연구원과 서울대 AI대학원의 공동 연구 거점 역할을 한다. 이경무 서울대대학원 협동과정 인공지능 전공 주임교수와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이 공동 센터장을 맡는다.

LG AI연구원 측은 “리서치 센터는 기존 초거대 AI의 한계를 뛰어넘는 초거대 멀티모달(Multimodal) AI 핵심 기술을 연구한다”고 밝혔다. 초거대 AI는 대용량 데이터를 스스로 학습해 인간처럼 종합적 추론이 가능한 차세대 AI를 말한다. 멀티모달은 텍스트와 이미지·음성을 종합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기능을 뜻한다.

앞서 LG AI연구원과 서울대는 초거대 멀티모달 AI 핵심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8개 공동 연구 과제를 선정했다. 한장의 이미지나 짧은 길이의 영상만으로도 특정 인물의 전신 형상과 움직임을 만들 수 있는 3차원 생성 기술, 인간의 언어 학습 구조를 닮은 차세대 언어모델 등이다.

공동센터장을 맡은 이경무 교수는 이날 현판식에서 “국내 AI 산업 발전을 최선봉에서 이끄는 LG AI연구원과 초거대 멀티모달 AI 핵심 기술 개발 가속화를 위한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미래의 주역이 될 산업 친화형 AI 인재를 양성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의 글로벌 AI 연구 네트워크 [사진 LG]

LG의 글로벌 AI 연구 네트워크 [사진 LG]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은 “최고 수준의 AI 연구 역량을 보유한 서울대와 함께 세상에 없던 새로운 AI 기술에 도전하고 멀티모달 AI 공동 연구를 통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초거대 AI 강자로 거듭남과 동시에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한 노력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그룹은 AI를 미래 먹거리로 키우기 위해 지난 3년간 1200억원을 투자했다. 지난해 말에는 초거대 AI ‘엑사원(EXAONE)’을 공개했고, 지난 2월에는 구글·우리은행 등 12개 기업과 민간 초거대 AI 연합체인 ‘엑스퍼트 AI 얼라이언스’를 발족했다. LG그룹은 LG AI연구원을 글로벌 연구 허브로 삼고 미국 미시간대, 캐나다 토론토대 등으로 AI 연구 네트워크를 확장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