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이창용 한은총재 임명장 수여… “물가·부동산 안정” 당부

중앙일보

입력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이창용 신임 한국은행 총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물가와 부동산 안정을 주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이창용 신임 한국은행 총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이창용 신임 한국은행 총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뉴스1

문 대통령은 “지금 시점에서 제일 중요하고 국민들에게 피부에 와 닿는 문제가 물가 안정이다. 물가 안정에 초점을 맞추되 성장도 함께 이루는 게 어려운 과제이지만 꼭 챙겨 달라”며“잠재적인 위협 요인인 가계부채를 잘 관리하고, 부동산 시장도 안정화시키면서 조화를 이루어 달라”고 당부했다고 박경미 대변인이 전했다.

이 총재는 “우리 국민들은 저력을 가지고 있고 또 우수하기 때문에 합심하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은행의 임무는 단기적인 성과보다 거시경제의 틀이 흔들리지 않도록 하는 것으로, 조직을 잘 이끌며, 거시경제의 틀의 안정을 위해 쓴소리도 하겠다. 조용한 조언자가 아니라 적극적인 조언자가 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 총재를 “오랫동안 ADB(아시아개발은행)와 IMF(국제통화기금)와 같은 국제경제기구에서 고위직을 역임하며 아시아와 한국 경제에 대해 통찰 있는 분석과 평가를 하고, 한국 통화정책에 대해 조언을 해주어 감사하고 또 든든하게 생각해왔다”며 “청문회 과정에서 총재의 신망과 능력에 대해 아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고, 가장 적합한 분을 모셨다는 데 의견의 일치를 보았다”고 치하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