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에 영광을" 외쳤다고…바텐더 때려 눕힌 러시아 형제

중앙일보

입력 2022.04.20 14:17

업데이트 2022.04.20 17:33

스페인에서 러시아인 남성 3명이 우크라이나 바텐더를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데일리 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스페인 동부 알리칸테 지역의 한 술집에서 러시아인 남성 3명이 우크라이나 출신 바텐더를 무차별 폭행했다고 보도했다.

매체가 공개한 술집 CCTV 영상을 보면 러시아인 남성 3명은 이날 밤 11시 30분쯤 술집에 들어선다.

이들이 음료를 주문하려고 할 때, 술집 주인은 영업이 끝났다고 안내한다.

그런데도 러시아 남성들은 가게에서 나가기를 거부하며 술을 달라고 요구했고, 이에 바텐더가 주인을 대신해 영업이 끝났다고 재차 설명한다.

이에 러시아 남성들은 바텐더에게 어디 출신이냐 물었고, 바텐더는 "난 우크라이나 사람이다. 우크라이나에 영광을"이라고 말한다.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그러자 러시아인들은 바텐더에게 무차별적인 폭행을 가하기 시작했다. 주먹을 날리고 발로 내려쳤다.

가게 손님으로 추정되는 여성 2명이 말렸지만 소용없었다. 손님들은 이내 겁에 질린 채 술집을 빠져나갔다.

러시아인들은 바텐더가 바닥에 쓰러진 채 일어나지 못할 때까지 계속해서 심한 폭행을 가한 뒤에야 술집을 떠났다.

폭행을 당한 우크라이나 바텐더는 알리칸테 지역에서 23년간 살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바텐더는 이번 사건으로 코뼈가 부러지고 전신에 타박상을 입었다.

경찰은 즉시 수사에 착수했고, 러시아인 중 2명은 형제이며 둘 다 범죄 기록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영상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빠르게 퍼졌으며,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스페인 사법부가 가치 있게 평가하길 바란다", "그들을 스페인에서 추방해야 한다", "러시아 포비아는 그들의 이런 행동에서 온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