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자녀 유학비 20억' 지적에 이창용 "어쩔 수 없는 선택"

중앙일보

입력 2022.04.19 16:11

업데이트 2022.04.19 16:27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는 19일 세 자녀의 유학비로 20억원을 지출했다는 지적에 "해외에 있는 상황에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이 후보자는 "이 후보자의 장남·장녀·차녀 등 세 자녀의 2015년 한 해 수업료 및 기숙사비로 20만5000달러(2억5000만원)를 지출했다"는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가 19일 오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가 19일 오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정 의원실에 따르면 이 후보자는 지난 2009년부터 2020년까지 세 자녀의 등록금 등 학비로 168만 달러(20억6000만원)를 지출했다고 주장했다. 지출액은 이 후보자의 세 자녀가 다닌 필리핀 마닐라 국제학교와 미국 보스턴 월넛 힐 예술학교, 세인트 제임스 스쿨, 시카고 예술대, 라이스대, 미들버리대의 학비(현재 모집 요강 기준)와 기숙사 비용 등을 추산한 수치다.

이 후보자는 "아이들 교육비가 매년 2억원이 넘는다"며 "저도 미국 교육 제도의 큰 문제라고 생각하는데 미국 대학 학비가 요새 1인당 7만 달러, 8만 달러 한다. 정말 너무 비싸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서 큰 사회 문제가 되고 있고 제가 미국에 오래 있다 보니까 미국의 웬만한 어느 대학을 가더라도 그 비용은 드는 상황이 돼서 공감은 한다"며 "제가 해외에 있는 상황에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는 2008~2009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을 역임한 뒤 2011년부터 3년간 필리핀에 있는 아시아개발은행(ADB)에서 수석이코노미스트로 일했다. 2014년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국제통화기금(IMF) 고위직인 아시아·태평양 담당국장에 임명돼 최근까지 재직했다. IMF 본부는 미국 워싱턴에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