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경기도, ‘비정규직 노동자 휴가비’ 1700명에 25만원 지원

중앙일보

입력

경기도가 휴가 여건이 열악한 비정규직 노동자의 휴식권 제고를 위해 휴가비를 지원한다. 올해 4억2500만원을 들여 추첨을 통해 1700명에게 ‘노동자 휴가비’를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노동자가 15만원을 적립하면 경기도가 25만원을 추가로 지원하는 방식으로, 노동자는 40만원의 적립금을 휴가·여가 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경기도

경기도

시행 3년 차인 이 사업은 비정규직·특수형태근로 종사자 등 휴가 여건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취약 노동자에게 문화생활 향유와 여가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경기도가 2020년 도입했다.

연간 총소득 3600만원 이하 비정규직 노동자 대상  

올해 지원 대상은 연간 총소득 3600만원(월 소득 300만원) 이하인 만 19세 이상 도민 중 대리운전기사, 학습지 교사, 보험설계사 등 특수형태근로 종사자와 기간제 노동자, 파견·용역 노동자 등 비정규직 노동자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제한됐던 야외 여가활동 욕구를 만족하고자 도내 여행사와 함께 특색있는 프로그램을 개발·제공한다. 노동자들은 수준 높은 여행 콘텐트와 캠핑, 체험(가죽공예, 베이킹 등), 문화예술시설 등을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친환경 상품, 전통시장 상품도 사용이 가능하다.

경기도청 청사. [사진 경기도]

경기도청 청사. [사진 경기도]

여행, 캠핑, 체험 등 다양한 여가상품 마련

경기도는 노동자의 휴가 선호도를 분석·반영해 다양한 여가·문화 프로그램을 제공, 만족도 점수가 2020년 63.8점에서 지난해 84점으로 상승했다.

박규철 경기도 노동정책과장은 “노동자들의 폭넓은 여가활동 기회 확대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가고 있다. 앞으로도 도내 취약 노동자들에게 노동과 휴식의 균형 보장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참여 희망자는 5월 2~16일 PC나 모바일로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선정된 노동자는 오는 6월부터 12월까지 본인의 적립금을 활용, ‘경기도형 문화 여가상품’ 전용 온라인몰을 통해 여행, 문화, 교육, 여가 등 다양한 콘텐트를 이용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