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병사가 훔친 에어팟 때문에…러軍 위치 실시간으로 털렸다

중앙일보

입력 2022.04.19 11:34

업데이트 2022.04.19 11:41

애플 에어팟. [중앙포토]

애플 에어팟. [중앙포토]

우크라이나를 침략한 러시아 병사 한명이 가정집에서 훔친 에어팟 탓에 철수하는 러시아 부대의 위치가 실시간으로 노출되는 일이 벌어졌다.

18일(현지시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27㎞ 떨어진 호스토멜에 사는 비탈리 세메네츠는 "집에서 러시아 괴물들에게 에어팟을 약탈당했다. 기술 덕분에 에어팟이 지금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매일 에어팟의 이동 경로를 공개하고 있다.

이는 애플사가 분실 제품을 찾을 수 있도록 설계한 '나의 찾기'(Find My) 앱을 이용한 것이다. 이 앱을 이용하면 분실 기기가 인터넷 등을 통해 연결될 때 해당 기기의 위치를 추적할 수 있다.

세메네츠는 러시아군이 침공 초기 키이우 점령을 위해 공세를 펼칠 때 호스토멜에 들어온 러시아군 부대의 한 병사에게 에어팟을 도난당했다. 이달 들어 러시아군이 서둘러 키이우 지역에서 철수하기 시작하자 '나의 찾기' 앱으로 에어팟 위치를 추적하기 시작했다.

그의 에어팟은 국경을 넘어 벨라루스 고멜시 근처로 갔다가 지난주에는 러시아 벨고로드시로 이동했다. 이곳은 러시아군이 돈바스(루한스크·도네츠크) 공격을 위해 집결하고 있는 장소다.

한편 신문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가정에서 값비싼 물건을 약탈한다'는 뉴스가 많이 나온다며, 전문가들은 이를 러시아군의 무질서와 규율 부족 징후로 분석한다고 보도했다.

최근 공개된 한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러시아 병사들이 벨라루스의 한 우체국에서 세탁기와 컴퓨터·전동스쿠터 등을 러시아에 있는 가족에게 보내기 위해 포장하는 모습이 찍히기도 했다.

또 우크라이나 보안기관이 공개한 전화 감청에는 러시아 병사가 친척에게 운동화·옷 등 쇼핑목록을 받는 내용이 담겨있었고, 이르핀에서는 케블라 방탄복을 맥북과 바꾼 한 러시아 병사가 전사했다는 소식도 보도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