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e글중심

이은해·조현수 수배 중 여행 "같이 간 지인도 처벌" "생명보험 가입 절차 강화"

중앙일보

입력 2022.04.18 13:43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조현수(30)씨가 지난 16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검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조현수(30)씨가 지난 16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검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고양시의 오피스텔에서 검거된 ‘계곡살인 사건’ 피의자 이은해(31)와 조현수(30)가 공개수배 중에도 지인들과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들은 보험금을 노리고 이 씨의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지난달 30일부터 공개수배됐습니다. 수사당국에 따르면 두 사람은 수배 4일 뒤인 지난 3일 지인의 승용차를 타고 경기 외곽으로 1박 2일간 여행을 떠났습니다. 숙박업소 결제는 이씨가 소지한 타인 명의 신용카드로 했습니다.

이런 정황을 포착한 검경은 차적 조회 등을 통해 함께 여행을 다녀온 지인을 찾아 조사했고, 이 과정에서 “이씨와 조씨가 3호선 삼송역 인근 오피스텔에 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이후 주변 CCTV를 확인해 수사망을 좁혀갔습니다. 이들은 경찰 추적을 피하기 위해 ‘대포폰’을 사용했고 지인들과는 주로 텔레그램을 통해서만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버지의 설득으로 자수 의사를 밝힌 이씨는 조씨와 함께 지난 16일 체포됐습니다.

이들은 현재 검찰 조사에서 진술을 회피하는 등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18일 살인·살인미수·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미수 혐의로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같이 여행 간 지인도 처벌해야 한다는 네티즌이 많습니다. “같이 여행 간 지인들도 다 구속해라. 공개 수배된 것 알면서도 같이 여행 간 건 범인 숨겨준 거랑 다를 게 뭐 있나?” “범죄자 은닉한 죄 철저히 수사해서 단죄해주시길….”

자수 의사를 밝혔지만 진술 거부권을 행사하는 이들에게 감형을 해주면 안 된다는 의견도 많습니다. “자수하려고 했다며. 근데 버티기를 한다고? 끝까지 도망 다녔겠구먼. 갈 데가 없으니 잡힌 거지.” “저런 것도 자수라고 쳐주는 건가? 잘못을 시인하고 감형을 노리는 것도 아니고 입 다물고 부인하고 변호사 요구? 정말 뻔뻔하다.”

보험 사기에 대한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큽니다. “알게 모르게 이런 인간들이 더 있겠지…. 보험사기도 처벌 강화해야 한다.” “생명보험 가입 절차를 아주 까다롭게 만들어야 보험사고 줄인다.”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 글 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다음

"지인도 공범!"

ID '해나무'

#네이버

"대단들 하다 정말... 같이 여행 간 것들은 뭐야."

ID 'dlwk****'

#네이버

"증거도 가물가물하고.. 입 닫으면 죄가 작아진다고 생각하겠지.."

ID 'bond****'

#다음

"버티기 침묵으로 일관해도
없어지지 않는 죄.
말하든 말든 죗값을 치르게 하길!"

ID '코스모스'

#네이버

"오피스텔 계약 명의자, 수배 이후 같이 여행 간 지인들... 누구일지 궁금하네요"

ID 'audt****'

#다음

"양심이라곤 털끝만큼도 없구나."

ID '포병'

이시영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