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정 검찰총장 임명해달라" 김오수 사표에 이런 청원 떴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 뉴스1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 뉴스1

김오수 검찰총장이 17일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에 반발하며 사직서를 제출한 가운데,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을 새 검찰총장에 임명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이날 '임은정 검사를 검찰총장으로 임명해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와 사전 동의 100명 이상을 얻어 현재 관리자 검토 단계에 있다.

청원인은 글에서 "임은정 검사를 국민추천에 의해 검찰총장으로 임명해주시기 바란다"며 "검찰개혁에 가장 적합하고 능력있는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기수문화를 타파하고 검찰 선진화를 위해서도 옳은 선택"이라고 했다.

청원인은 "국민들은 검찰이 수사에 전문 법률지원과 인권보호감독기관으로 거듭나기를 갈망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임기를 마치기 전 이 추천에 따라 임정은 검사를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으로 임명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재차 요구했다.

임은정 검사를 검찰총장으로 임명해 달라는 청와대 청원글이 사전 동의 100명 이상을 얻으며 현재 관리자 검토 단계에 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임은정 검사를 검찰총장으로 임명해 달라는 청와대 청원글이 사전 동의 100명 이상을 얻으며 현재 관리자 검토 단계에 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임은정 검사는 광주 인화학교 사건을 가리키는 일명 '도가니 사건'을 맡은 뒤 국민적 인지도를 얻었고, 문재인 정부에서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검찰개혁 코드에 부합하는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3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사퇴한 직후인 4월 차기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 심사 대상에 오르기도 했다.

당시에도 국민 천거 방식으로 10여명이 후보자 명단에 올랐는데, 여기에는 추미애 당시 법무부 장관에 의해 좌천된 상태였던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현재 윤석열 정부 법무부 장관 후보자), 추윤 갈등의 핵심 인물이었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등과 함께 임은정 당시 대검 감찰정책연구관도 포함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