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교육 아이랑GO 구독전용

티켓은 절반값, 좌석번호도 없다…신기해요 '와칸다 극장' [아이랑GO]

중앙일보

입력

아이랑GO

아이랑GO’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아이가 “심심해~”를 외치며 꽁무니를 따라다닌다고요? 일기쓰기 숙제하는데 ‘마트에 다녀왔다’만 쓴다고요? 무한고민하는 대한민국 부모님들을 위해 ‘소년중앙’이 준비했습니다. 이번 주말 아이랑 뭘할까, 고민은 ‘아이랑GO’에 맡겨주세요. 이번 주엔 세상 힙한 영화관으로 가 볼까요.

레트로 핫플레이스, 동광극장에 가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집에서 영화를 보는 OTT 플랫폼이 떠오르며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등 멀티플렉스 극장은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받았다. 특히 소규모 극장의 경우 대기업이 운영하는 멀티플렉스보다 경제적 상황이 더 열악하다.

소년중앙 학생기자단이 경기도 동두천시 생연동에 위치한 동광극장을 찾아 옛날 단관극장의 감성을 느껴봤다.

소년중앙 학생기자단이 경기도 동두천시 생연동에 위치한 동광극장을 찾아 옛날 단관극장의 감성을 느껴봤다.

어려움 속에서도 60년 넘게 꿋꿋이 제 자리를 지키고 있는 옛날 극장이 있다. 경기도 동두천시 생연동에 있는 동광극장은 상영관이 하나뿐인 단관극장으로 1959년 문을 열었다. 현재는 고재서(65) 대표가 1986년 인수한 뒤 혼자 운영 중이다. 1998년 11개 스크린을 갖춘 CGV강변이 등장한 뒤 전국에 멀티플렉스가 유행하며 지역마다 있던 단관극장이 하나둘 사라졌지만 동광극장은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고 대표는 “대형마트가 생기면서 조그마한 동네 슈퍼마켓이 사라지듯 옛날 극장도 없어져 갔다”며 안타까움을 담아 말했다.

동광극장을 찾아가면 외관부터 놀라움의 연속이다. 초등학생인 소중 학생기자단은 “이 작은 건물 안에 진짜 상영관이 있나요?”라며 구경하기 바빴다. 입구 옆에는 현재는 운영하지 않는 매표소가 있는데, 관람요금을 보니 성인 8000원이다. 청소년은 6000원, 어린이(초등학생까지)는 5000원이며, 정해진 좌석 번호가 없어 빈자리에 앉으면 된다. 멀티플렉스(CGV 기준 평일 주중 성인 1만4000원, 청소년 1만원)와 비교하면 거의 절반 가격. 티켓은 편의점처럼 카운터에서 판매한다.

지금은 폐쇄된 동광극장 옛 매표소. 아래쪽 반원 구멍으로 현금이나 카드를 내 값을 치르면 매표소 직원이 티켓을 준다.

지금은 폐쇄된 동광극장 옛 매표소. 아래쪽 반원 구멍으로 현금이나 카드를 내 값을 치르면 매표소 직원이 티켓을 준다.

상영관 내부 역시 힙한 아우라가 가득하다. 2층 구조 상영관은 네온사인 조명으로 불을 밝혔다. “1993년부터 관객 편의를 위해 상영관을 조금씩 리모델링해왔습니다. 멀티플렉스 느낌은 아니어도 최선을 다했죠.” 350석이었던 좌석 규모는 리모델링 후 283석이 됐다. 1층 일부 좌석에는 가죽 소파와 발받침대가 설치돼 멀티플렉스 VIP 상영관 리클라이너(등받이가 뒤로 넘어가는 안락의자) 못지않다. 2층 앞줄 좌석에도 받침대가 있으며, 콘센트, 휴대전화 충전기, 소형 히터도 구비돼 있다.

동광극장은 2018년 그룹 GOD 박준형이 출연하는 유튜브 채널 ‘와썹맨’에서 소개돼(150만 뷰) 다시 유명해졌다. 같은 해 개봉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영화 ‘블랙팬서’의 명대사 “와칸다 포에버”에서 가져와 동광극장을 ‘와칸다 극장’으로 부르기도 했다. 슈퍼히어로 블랙팬서의 고향인 와칸다는 척박한 아프리카 땅에 고도로 발전한 문명을 구축한 곳. 와칸다처럼 반전 있는 힙한 곳으로 알려지면서 유튜버·블로거들이 자주 소개했고,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시그널’ 촬영 장소로도 쓰였다. 1층에는 드라마 촬영 소개 안내판을 비롯해 35mm 필름 영사기, 영화 ‘스타워즈’ 피규어, 위해외래종 수입금지 조치(2015년) 전 들여놓은 피라냐 수족관까지 볼거리가 가득하다. 멀티플렉스와 차별화된 복고 감성을 그대로 가지고 있는 것이 이곳의 특징이다.

상영관 1층 소파와 발받침대가 있는 좌석에 앉은 소중 학생기자단. 동광극장은 지정좌석제가 아니라 누구나 앉고 싶은 좌석에서 영화를 볼 수 있다.

상영관 1층 소파와 발받침대가 있는 좌석에 앉은 소중 학생기자단. 동광극장은 지정좌석제가 아니라 누구나 앉고 싶은 좌석에서 영화를 볼 수 있다.

“제 취미가 수족관 관리예요. 여러 물고기를 관객분들에게도 보여주고 싶었죠. 영사기도 동광극장 관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싶어 전시해뒀어요. 이 영사기는 1980년도에 구입했어요. 2009년 영화 ‘아바타’를 상영하면서 필름 영사기를 디지털 영사기로 교체한 뒤 여기에 두게 됐죠. 그때부터 디지털로 상영했어요.”

1980년대까지만 해도 동광극장은 매표소 직원, 영사기 기사, 간판 화공까지 있을 정도로 잘 나갔다. 이후 멀티플렉스의 유행으로 직원과 관객 수는 갈수록 줄어들었지만 수시로 전석 매진되곤 했다. 문제는 코로나19였다. 지난해 1만여 명에 불과한 관객이 들며 기본 5회차 상영을 2회차로 줄였다. 여전히 관객들에게 인기 있을 최신 상업영화를 걸지만 유동 인구가 있는 하교·퇴근 시간에 맞춰 주로 늦은 오후, 저녁 시간대에만 상영한다. 현재 상영 중인 영화와 시간표를 확인하려면 직접 방문하거나 ‘쁘띠시네’ 홈페이지, 포털사이트에 ‘동광극장’을 검색 후 지도에서 ‘소식’란을 보면 된다.

35㎜ 필름 영사기에 2012년 개봉한 영화 ‘연가시’ 필름이 걸려있다.

35㎜ 필름 영사기에 2012년 개봉한 영화 ‘연가시’ 필름이 걸려있다.

고 대표는 시대가 바뀌고 코로나19 여파로 관객 수가 줄어든 지금도 지자체나 주변 도움 없이 극장을 운영한다. “혼자 일해서 힘들어도 바빴을 때가 좋았어요. 관객들이 그립거든요. 그래도 SNS를 보고 멀리서 찾아와 주시는 분들이 있어 감사해요. 어린이·청소년에겐 낯설겠지만 제 청춘이 담겼듯 누군가에겐 추억이 깃든 곳이란 걸 알리고 싶어요.”

아이랑GO를 배달합니다

아이랑고

아이랑고

이번 주말 뭘 할까 고민은 아이랑GO에 맡겨주세요. 아이와 가볼 만한 곳, 집에서 해볼 만한 것, 마음밭을 키워주는 읽어볼 만한 좋은 책까지 ‘소년중앙’이 전해드립니다. 아이랑GO를 구독하시면 아이를 위한, 아이와 함께 즐길 거리를 풍성하게 받아볼 수 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