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부산·대구·울산 3개지역 단수공천하기로…전북은 송하진 컷오프

중앙일보

입력

김태년 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 [중앙포토]

김태년 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6·1 지방선거의 광역단체장 공천과 관련, 광주·전북·대전·충남·세종·제주 등 6개 지역에서 경선을 실시하고 부산·대구·울산 3개 지역에 대해선 단수공천하기로 했다.

14일 김태년 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이번 지방선거에 부산시장에는 변성완 전 부산시장 권한대행, 대구시장에는 서재헌 전 대구 동구갑 지역위원장, 울산시장에는 송철호 현 시장을 각각 단수공천하기로 결정했다.

광주시장(이용섭 현 시장,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대전시장(허태정 현 시장, 장종태 전 서구청장), 충남지사(양승조 현 지사, 황명선 전 논산시장), 제주지사(오영훈 의원, 문대림 전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 등은 2인 경선으로 확정됐다.

전북지사는 송하진 현 지사가 컷오프됐고, 재선의 김윤덕 의원(전주갑), 안호영 의원(완주·진안·무주·장수)과 김관영 전 의원 간 3자 경선이 결정됐다.

세종시장도 이춘희 현 시장과 배선호 당 청년위원회 대변인, 조상호 전 경제부시장 간 3자 경선이 확정됐다.

경선 방식은 ‘권리당원 선거인단 50%, 안심번호 선거인단(일반국민) 50%’ 국민참여 경선으로 정해졌다. 단 3인 경선 지역은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 후보가 없을 경우에는 결선투표를 진행한다.

민주당은 신청 후보자가 1명이었던 부산, 대구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 대해서는 당헌·당규에 따라 이의신청 절차를 받는다.

또 서울 등 전략지역구를 제외한 남은 지역은 다음 공관위 회의 후 발표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나머지 지역 심사는 다음 주 진행할 것”이라며 “경기도의 경우, (새로운물결과의) 합당 절차가 마무리 되는 대로 추가 공모를 받아 정해진 절차를 진행할 것이다. 또 다른 추가 공모 지역은 강원도와 경북”이라고 말했다.

‘전략 선거구’인 서울시장 후보와 관련해선 “전략공천관리위원회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를 찾는 과정을 거친 후, 경쟁력 있고, 적합한 후보를 공천하게 될 것”이라며 “공천 방식은 이미 당에서 발표한 대로 모든 방식이 다 열려 있다”고 했다.

이어 “단수로 공천할 수도 있고 또 경선 등 다른 방식으로도 결정할 수 있는 상태”라며 “그런 의미에서 ‘전략지구’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때 다주택자 논란을 겪었던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단독 입후보한 충북지사 공천과 관련해서는 “우리 당헌·당규와 시행세칙에 따라 아주 면밀하게 심사했다”며 “충북의 경우, 다음 공관위 때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