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만 달러 미신고 반출 딱 걸린 MC몽 "실수와 무지함 인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MC몽. 연합뉴스

MC몽. 연합뉴스

가수 MC몽이 지난달 미화 7만 달러(약 8600만원)를 신고하지 않고 반출하려다 인천공항 세관에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3일 MC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3주 전 4명의 스태프와 미국 현지 스태프 포함 총 10명의 다큐를 찍기 위한 스태프 경비 7만 달러를 들고 (미국에) 입국하려 했다”며 “그 과정에서 실수로 미화 7만 불을 미신고하게 됐다”고 밝혔다.

MC몽은 “여행하면서 모든 스태프 비용에 대한 설명을 상세하게 설명했고, 신고하려고 가져온 영수증까지 보여줬지만, 다시 신고할 기회는 없었다”며 “신고하지 못한 실수와 제 무지함을 인정한다”고 했다.

이어 “저를 포함한 모든 인원이 다 비행기를 취소하고 모든 일정을 미루고 다른 날짜로 맞추고 현금 없이 떠났다”며 “실수를 피하거나 저에게 쏟아질 질책이 두려워 쓰는 글이 아니며 무지함에서 하나 더 배워 더 투명한 사람으로 살아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의 잘못을 인정하니 확대 해석만큼은 자제해 달라”며 “제 잘못을 무조건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