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왜 운전 X같이 해" 벤츠남 5분 욕설…아이들은 귀 막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보복운전. 연합뉴스

보복운전. 연합뉴스

외제차 운전자가 여성과 아이들이 타고 있는 택시를 세우고 기사에게 고함과 욕설을 하고 있다는 주민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경기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1시 50분쯤 성남시 분당구 태재고개 부근에서 벤츠를 운전하는 남성 A씨가 택시 기사 B씨에게 고성을 지르고 있다는 주민의 신고가 접수됐다.

이 사건은 당시 택시에 아이들과 함께 타고 있던 여성 승객 C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면서 먼저 알려졌다.

C씨는 "아마 택시 기사가 차선 변경을 하려는데 뒤에 오던 외제차 차주가 양보를 안 하려던 것 같다"며 "그런데도 차선 변경을 하니 화가 나서 차를 멈춰 세운 것 같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C씨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A씨는 B씨에게 "한 번 더 나 건드리면 죽는다", "야 운전 똑바로 해", "애들 있는데 왜 운전을 X같이해", "네가 똑바로 운전했으면 경적 안 울리지 시XXX", "개XX. 면상 다 갈아버린다", "잘못했어? 안 했어? 운전 똑바로 해" 등 5분간 폭언과 욕설을 쏟아냈다.

이에 B씨는 "잘못했다", "죄송하다", "알겠으니까 가세요", "애들도 있다", "마스크 쓰세요" 등 차주에게 사과하며 그를 진정시키려 했고, 뒷좌석에 앉아 아이들과 함께 있던 C씨 또한 "아이가 있으니 그만해달라. 제발 그만해달라"고 호소했으나 A씨는 이를 무시한 채 계속 분노를 표했다.

C씨는 "벤츠 운전자가 아버지뻘 되는 택시기사님께 고함을 치고 욕을 했다"며 "아마 기사님이 블랙박스가 찍고 있다고 해서 주먹질은 하지 않은 것 같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아무리 택시기사님이 잘못 했다 하더라도 저런 행동을 해선 안 된다. 뒤에 타고 있던 아이들은 귀를 막고 눈을 감은 채 공포에 떨어야 했다"며 "택시 기사를 위협하는 행동은 승객인 나와 아이들의 안전도 위협하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씨는 A씨의 차량 번호를 알고 있지만 밝히지 않겠다고 적었다. 이후 "신고했다. 담당자는 배정 중이란다"는 글을 덧붙였다.

경찰은 "주변 CCTV 등을 토대로 벤츠 운전자 A씨와 택시기사 B씨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