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선거비' 윤석열보다 이재명이 30억 더 썼다…尹 408억 李 438억

중앙일보

입력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과 국민의힘 소속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뉴스1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과 국민의힘 소속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보다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대선비용으로 30억원 가량을 더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국민의힘은 408억6427만 원, 민주당은 438억5061만원을 대선비용 보전 청구액으로 제출했다.

후보자의 득표수가 유효 투표 총수의 15% 이상이면 정당 또는 후보자가 지출한 선거비용 전액 보전 되는데, 선거비용 보전대상 정당은 득표율 15%를 넘긴 국민의힘과 민주당 2곳뿐이다. 윤 당선인은 48.56% 이 전 후보는 47.83%를 득표해 선거비용을 전액 보전받게 됐다.

최종 보전액이 이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정당 및 후보자들은 오는 18일까지 진행되는 선거비용 관련 회계보고를 할 때 지난달 청구 내역 중 누락된 부분을 추가로 청구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득표율이 10~15%인 경우 절반을 되돌려 받고, 그 이하는 보전대상이 아니다. 심상정 전 대선후보(2.37%)를 비롯한 기타 정당, 무소속 후보들은 지지율이 10%에 미치지 못해 보전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 또 중도 사퇴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선후보와 김동연 전 새로운물결 대선후보도 보전 대상이 아니다.

지난 19대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을 배출한 민주당이 약 500억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측이 420억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선후보 측이 약 460억을 각각 지출한 것보다 다소 줄어들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