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신규확진 7만5968명…일요일 18시 기준, 7주만에 10만명 아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11일부터 신속항원검사가 중단된다는 내용의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뉴스1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11일부터 신속항원검사가 중단된다는 내용의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뉴스1

국내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는 가운데 10일 오후 6시 기준 전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0만명 아래로 감소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7만5968명으로 나타났다. 전날 같은 시간대 집계치인 13만214명보다 5만4246명 적다.

1주 전인 지난 3일 동시간대 집계치(11만206명)와 비교하면 3만4238명, 2주 전인 지난달 27일(15만7550명)보다는 8만1582명 적다.

일요일 오후 6시 기준으로 10만명이 넘지 않은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 2월 20일(8만4024명) 이후 7주 만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1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이보다는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 3만5383명(46.6%), 비수도권 4만585명(53.4%)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경기 1만7945명, 서울 1만3366명, 경북 5050명, 전남 4450명, 경남 4080명, 인천 4072명, 충남 4049명, 광주 3911명, 전북 3736명, 강원 3098명, 대구 2637명, 부산 2265명, 대전 2227명, 울산 1782명, 충북 1631명, 제주 1324명, 세종 345명으로 나타났다.

지난 4일부터 1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2만7163명→26만6103명→28만6270명→22만4801명→20만5333명→18만5566명→16만4481명으로 일평균 약 20만8531명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