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에서 뜬지 30초만에”…대만해역 실종 선박 구조 해경 헬기 추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제주해경이 8일 오전 1시 32분께 제주 마라도 남서쪽 370km 동중국해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남해해경소속 헬기의 실종자 수색을 하고 있다. 사진 제주해양경찰청

제주해경이 8일 오전 1시 32분께 제주 마라도 남서쪽 370km 동중국해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남해해경소속 헬기의 실종자 수색을 하고 있다. 사진 제주해양경찰청

구조대원 6명 경비함에 내려준 직후 사고 

제주 마라도 남쪽 먼바다에서 남해지방해양경찰청 항공대 소속 헬기가 추락해 부기장 등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됐다.

8일 제주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32분쯤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마라도 남서쪽 370㎞ 동중국해 인근 해상에서 남해해경청 항공대 소속 헬기(S-92)가 추락했다. 이 사고로 헬기에 탑승한 승무원 4명 중 항공대 부기장인 정모(51) 경위와 전탐사인 황모(28) 경장이 숨지고, 정비사인 차모(42) 경장이 실종됐다.

사고가 난 헬기는 경비함정 3012함에 중앙특수구조대원 6명을 내려준 뒤 이륙 후 다시 부산으로 향하다 추락했다. 사고 당시 헬기는 경비함정에서 항공유를 보충하고 이륙한 후 30~40초 만에 해상으로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기장인 최모(47) 경감은 인근에 있던 해경 경비함정 3012함에 구조돼 공군헬기를 이용해 제주도내 병원으로 옮겨졌다. 최 기장은 24년 비행경력(3155시간), 정 부기장은 23년(3238시간)의 비행경력 소유자다.

사고 당시 3012함은 전날 오전 9시50분쯤 대만 해역에서 조난 신고가 접수된 교토 1호를 수색하기 위해 이동 중이었다. 이 배에는 한국인 6명이 탑승했다.

마라도 남서쪽 370km 남해해경 헬기추락 지점. 사진 제주해양경찰청

마라도 남서쪽 370km 남해해경 헬기추락 지점. 사진 제주해양경찰청

해경은 현재 침몰 해역 주변에 해경 경비함정 7척과 해군 군함·해수부 어업지도선 6척, 민간어선 4척을 동원해 실종된 승무원을 수색하고 있다. 현재 해군 함정 등은 소나(해저 탐지기)를 이용해 인근 바닷속을 탐색 중이다.

해경 관계자는 “헬기 동체를 인양할 수 있는 장비가 갖춰진 광양함이 9일 오전 4시쯤 사고해역에 도착할 예정”이라며 “정확한 사고 원인은 동체가 인양 후 블랙박스 확인 등을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S-92 헬기. 사진 제주해양경찰청

S-92 헬기. 사진 제주해양경찰청

사고가 난 남해 해경청 소속 S-92헬기는 미국 록히드마틴의 헬기제작사인 시코르스키가 제작한 대형 헬기다. 최대 21명이 탑승할 수 있고 한 번에 12명까지 구조가 가능하다.

해경에 따르면 S-92헬기가 날아갈 수 있는 항속거리는 842㎞ 내외다. 최고시속 270㎞로 운항이 가능하다. 자동항법장치와 수색 레이더, 적외선 열상장비, 구조용 호이스트 등이 탑재돼 주·야간 해상 수색과 인명 구조에 주로 투입된다. 2014년 남해해경청과 2017년 서해해경청 등에 배치됐다.

앞서 2011년 2월에는 제주 해상에서 남해해경청 제주항공대 소속 헬기(AW-139 헬기)가 추락해 탑승한 5명 전원이 사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