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만 마리 아니다...78억 마리 꿀벌 폐사, 지난 겨울 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2022.04.07 16:14

업데이트 2022.04.07 16:18

노랑코스모스에 앉아있는 꿀벌. 연합뉴스

노랑코스모스에 앉아있는 꿀벌. 연합뉴스

올겨울 폐사한 꿀벌이 78억마리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이에 따른 벌꿀 수급과 작물 꽃가루받이(수분) 피해는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7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올겨울에는 다수 꿀벌이 폐사하며 현재 사육 마릿수가 240만 봉군(1봉군은 약 2억마리)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평년 이맘때 전국에서 사육되는 양봉용 꿀벌은 255만 봉군 가량인데, 이보다 6% 적은 수치다.

하지만 폐사한 봉군의 벌꿀 생산 역량은 인근의 다른 봉군이 대체할 수 있는 만큼 벌꿀 공급에는 큰 차질이 빚어지지 않을 전망이라고 농식품부는 밝혔다. 지난 2011년은 꿀벌 사육 마릿수가 153만 봉군으로 가장 적었는데, 벌꿀 생산량은 평년(1만4000톤)보다 많은 2만톤가량 이었다.

또 벼·밀·보리 등 수요가 큰 곡물은 가루받이하는 곤충이 없어도 자가 수정할 수 있으며, 사과와 배 등은 꽃가루 분사기를 활용해 인공 수정할 수 있으므로 꿀벌 피해가 작물 재배에 미치는 영향도 적을 것으로 관측된다고 덧붙였다.

제주시 구좌읍 행원리 한 양봉농가에서 농민이 비어 있는 벌통을 가리키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시 구좌읍 행원리 한 양봉농가에서 농민이 비어 있는 벌통을 가리키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농식품부는 꿀벌 폐사 피해를 입은 양봉농가를 위해 농가당 1000만원 한도의 농축산경영자금을 연 2.5%의 고정금리로 융자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꿀벌응애류, 꿀벌낭충봉아부패병, 꿀벌노제마병 방제용 약품을 신속히 지원하겠다고 했다.

박범수 농식품부 축산정책국장은 "농진청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피해농가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재발 방지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