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삼성호암상’ 과학 오용근·장석복, 예술 김혜순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6면

과학상 오용근, 과학상 장석복, 공학상 차상균, 의학상 키스 정, 예술상 김혜순(왼쪽부터)

과학상 오용근, 과학상 장석복, 공학상 차상균, 의학상 키스 정, 예술상 김혜순(왼쪽부터)

호암재단이 6일 ‘2022 삼성호암상’ 수상자를 선정·발표했다. 국내외 학자·전문가로 구성된 46명의 심사위원과 46명의 해외 석학 자문위원이 4개월에 걸쳐 심사를 한 끝에 5명과 단체 1곳의 수상자가 선정됐다.

공학상 부문에서는 빅데이터 분야에서 세계적 석학으로 꼽히는 차상균(64) 서울대 데이터사이언스대학원장이 선정됐다. 데이터를 D램 메모리에 압축·저장해 고속 처리하는 인메모리 데이터베이스(DB) 소프트웨어 ‘SAP HANA(하나)’를 개발하는 등 세계 DB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꿨다는 평가를 받았다.

과학상 물리·수학 부문에서는 오용근(61) 포스텍 교수가 상을 받는다. 오 교수는 사교기하학 분야에서 수학적 난제를 해결했다는 평가를 받는 세계적 수학자다. 유기합성 분야 대가로 평가받는 장석복(60) 한국과학기술원(KAIST) 특훈교수는 과학상 화학·생명과학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그가 개발한 고효율 촉매 합성법을 전 세계 연구자가 활용하고 있으며, 신약 개발 등 응용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이유다.

의학상 수상자는 키스 정(57) 미국 하버드대 의대 교수다. 정 교수는 최근 의학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유전자가위 기술 개발에 기여했고, 해당 기술을 통해 동물의 유전자를 편집할 수 있음을 최초로 입증한 ‘크리스퍼 유전자 편집 기술’의 전문가로 꼽힌다.

예술상 수상자로는 김혜순(67) 시인이 선정됐다. 김 시인은 2019년 캐나다 그리핀 시 문학상, 2021년 스웨덴 시카다상 등을 받았다. 호암재단은 “동시대 한국 시인으로는 가장 뚜렷한 국제적 존재감과 평판을 인정받는 세계적 시인”이라고 평했다.

사회봉사상에는 하트-하트재단이 선정됐다. 재단은 2006년 발달장애인 오케스트라를 창단해 미국 뉴욕 카네기홀 공연 등 국내외에서 1000여 회 공연을 열며 장애인 문화복지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삼성호암상은 학술·예술 및 사회 발전과 인류복지 증진에 탁월한 업적을 이룬 인사를 현창하기 위해 1990년 제정됐다. 올해까지 164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 시상식은 다음 달 31일 개최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